본문 바로가기

배정남, 촬영장에서 티팬티 입은 사연

중앙일보 2017.04.27 01:57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성균이 배정남의 노출증을 폭로했다.  
 
2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영화 '보안관'에 출연한 배정남, 조우진, 김성균, 김혜은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규현은 "김성균의 제보에 따르면 노출증 걸린 배정남이 시도 때도 없이 속옷 바람으로 촬영장을 활보하고 다녀 눈 둘 곳이 없었다고 (말했다)"며 배정남이 속옷만 입은 채 낚시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를 본 MC 윤종신은 "생각보다 배가 좀 나와 있다"고 지적했고, 배정남은 바로 "허리를 넣었다 아입니까"라며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이때 규현은 두 번째로 소개할 사진을 보고 문화충격을 받은 듯 폭소를 터트렸다.  
 
김성균이 제보한 사진에는 티팬티를 입은 듯한 배정남의 뒷모습이 담겨있다.  
 
배정남은 "우리끼리 낚시하고 있는데 배우 김종수 선배님이 '정남아 T 빤쓰 함 만들어봐'라고 해 장난으로 한 것"이라며 "사진 찍을 줄은 몰랐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도 돌아이도 아니고 저건 좀…"이라며 민망한 듯 웃었다.  
 
그러나 이 설명을 들은 MC 김구라는 "그분은 이런 걸 왜 시키냐"고 의아해했고, MC 김국진은 "시킨다고 하는 사람은 또 뭐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