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중공업, 올 수주 2조5000억 … 3년 만에 최대

중앙일보 2017.04.27 01:00 경제 4면 지면보기
현대중공업그룹은 26일 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 등 조선 3사가 올해 들어 4개월 만에 모두 39척, 23억 달러(약 2조5000억원)어치의 선박을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이 같은 실적은 2014년 이후 최대다.
 

계열 3사, 넉달새 총 39척 계약
친환경 선박 기술력 해외서 인정

지난해 같은 기간 8척, 5억 달러(약 5600억원)어치의 선박을 수주했던 것과 비교해도 크게 늘었다. 지난해 한 해 동안 수주한 선박이 64척, 59억 달러(약 6조6000억원)어치였다. 올해 들어 4개월 만에 지난해 수주 실적의 약 39%를 달성했다.
 
선종 별로는 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 포함)은 탱커 13척·가스선 2척 등 총 15척, 14억 달러(약 1조5000억원)를 수주했다. 현대미포조선은 PC선 18척 ·기타 선종 6척 등 총 24척, 9억 달러(약 1조원)를 수주했다.
 
자료: 현대중공업

자료: 현대중공업

이달 수주 실적이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 포함)은 5척(4억2000만 달러·4700억원), 현대미포조선은 13척(4억3000만 달러·4800억원)의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 옵션 분(조건부 추가 수주)까지 포함하면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는 한 달 동안 최대 31척(15억 달러·1조6000억원)의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달 말 LPG운반선과 수에즈맥스급 유조선 등 총 3척을 계약할 예정이다. 현대미포조선도 LNG 벙커링선 2척을 추가로 계약할 것으로 예상한다.
 
현대중공업은 수주 회복세에 대해 친환경 선박에 대한 기술력과 재무 건전성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한다. 특히 유럽 선주사들이 선박을 정해진 기한 안에 인도받기 위해 한국 조선업체들의 재무 상태를 우선 살펴보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의 수주 실적 개선이 조선 업계가 바닥을 찍고 회복돼 가는 신호가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도 전세계 조선업 경기가 지난해 최저점을 찍고 이후 완만한 회복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동수 현대중공업 홍보팀 과장은 “수주 관련 문의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두 배 이상 늘었고 다음달에도 수주 계약이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수주 훈풍은 다음달 회사 분할 후 재상장을 준비 중인 현대중공업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성화선 기자 ss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