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드에 막힌 현대차, 1분기 실적 후진

중앙일보 2017.04.27 01:00 경제 4면 지면보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따른 여파로 중국 시장 판매가 급감한 현대차가 1분기 부진한 실적을 냈다. 현대차는 26일 1분기 매출액은 23조3660억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조2508억원, 1조405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5%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8%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20.5% 급감했다. 특히 영업이익의 경우 현대차가 국제회계기준(IFRS)를 적용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 1분기 기준으로 가장 적은 규모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률도 전년 동기 대비 0.6%포인트 내린 5.4%를 기록했다.
 

중국 판매량 전년대비 14% 감소
영업이익 6.8% 줄어 1조2508억

현대차 관계자는 “신차 양산을 위한 일부 공장 가동 중단으로 고정비 부담이 증가했고 글로벌 저성장 기조 극복을 위한 다양한 마케팅 관련 비용 증가로 수익성이 다소 둔화했다”며 “신흥 시장의 수요 회복이 지연됐고 중국 시장에서 판매도 감소했다”고 말했다. 영업이익 감소에는 최근 세타2엔진 장착 차량에 대한 리콜 조치도 영향을 미쳤다. 현대차에 따르면 최근 리콜 결정으로 1분기에 2000억원가량의 비용이 반영됐다.
 
완성차 판매량은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1.6% 줄어든 108만9600대로 나타났다. 중국 시장의 여파가 가장 컸다. 1분기 중국시장 판매량은 20만6000대로, 전년 동기 대비 14.4% 감소했다. 이에 대해 현대차는 “2월까지는 판매가 전년 대비 5% 증가하는 등 탄탄한 성장세를 보였으나 3월에 접어들며 판매가 감소했다”며 “중국 내 반한 감정 확대와 이를 활용한 경쟁사의 마케팅으로 판매량이 하락했다”고 말했다. 
 
최준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