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로벌 증시도 들썩

중앙일보 2017.04.27 01:00 경제 1면 지면보기
미국 나스닥이 지수 6000 고지에 올라섰다. 닷컴 버블이 한창이던 2000년 3월 5000을 기록한 뒤 17년 만이다. 유럽과 아시아 증시도 동반 상승했다. 25일(현지시간) 나스닥지수는 전날 대비 41.67포인트(0.70%) 오른 6025.49를 기록해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애플·아마존 같은 기술 기업의 실적 개선과 신규 사업 추진 기대감이 지수를 끌어올렸다.
 

감세·규제완화 호재로 작용
나스닥지수 6000선 첫 돌파
영국·일본 증시 1% 안팎 상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감세·규제 완화 움직임도 호재로 작용했다. 프랑스 대통령선거에서 중도 성향의 에마뉘엘 마크롱 후보가 1차 투표에서 승리를 거둔 점도 시장의 불확실성을 해소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역시 1% 안팎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영국 FTSE100, 독일 DAX30 등 유럽 증시도 1% 안팎의 오름세를 보였다. 닛케이225지수가 1.1%, 상하이지수가 0.2% 등 아시아 주요 증시도 대부분 상승했다.
 
나스닥의 상승세는 단연 눈에 띈다. 올 들어서만 12% 올랐다. 정보기술(IT) 기업이 주가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 나스닥 대장주인 애플 주가는 올해 25% 상승했다. 페이스북 27.5%, 넷플릭스 23%, 아마존 21%, 구글 12.1%가 올랐다. 바이오젠이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실적을 기록하는 등 바이오테크놀로지(BT) 기업의 선전도 힘을 보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아마존 등 IT 기업의 주가는 비싸지만 이미 전 세계를 배후 시장으로 두고 있고 사용자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거대 기술 기업이 (주가가 떨어지는) 중력의 법칙을 무시할 수 있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들 기업이 해외에 쌓아 둔 천문학적 현금이 미국으로 들어올 수 있다는 기대감도 지수 상승에 기여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애플 같은 기업은 세율이 높은 본국(미국)에 이익을 송환하려 하지 않는 경향이 있었다”며 “세율을 낮추거나 규제를 풀면 자사주 매입과 배당 등 주주 친화적 정책을 취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김유경 기자 neo3@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