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폐쇄했던 자국기 평양 운항 내달 5일 재개

중앙일보 2017.04.24 23:00
고려항공 여자 승무원들이 8일 평양순안국제공항에서 중국 심양으로 나가는 비행기에 탑스하고 있다. 중국국제항공이 취항을 중단한 동안 고려항공은 베이징-평양 노선을 증설했다. [평양 사진공동취재단]

고려항공 여자 승무원들이 8일 평양순안국제공항에서 중국 심양으로 나가는 비행기에 탑스하고 있다. 중국국제항공이 취항을 중단한 동안 고려항공은 베이징-평양 노선을 증설했다. [평양 사진공동취재단]

 중국국제항공(Air China)가 잠정 중단했던 베이징-평양 노선의 운항을 다음달 5일부터 재개한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중국국제항공은 지난 17일부터 베이징-평양 노선을 잠정 중단한 바 있다. 노선 중단 소식이 알려진 건 김일성의 105회 생일(4월 15일)을 하루 앞둔 14일이었다. 
 
중국국제항공은 북한 고려항공 외에 북한에 취항하고 있는 유일한 해외 항공사다. 매주 월·수·금 베이징-평양을 왕복했다. 당시 노선 중단 이유로 승객 부족을 든 바 있으나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북한에 대한 중국의 선제적 제재 조치로 보는 해석이 힘을 얻은 바 있다. 북한이 김일성의 생일인 이른바 태양절(15일), 혹은 인민군 창건일(4월 25일)을 계기로 6차 핵실험을 강행하는 것을 막기 위해 중국이 강도 높은 경고를 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특히 지난 6~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 정상회담과 나흘 뒤 '전화 회담'을 통해 양국이 전례 없이 '북핵 공조'를 하는 상황에서 이뤄졌다는 점에서 이 같은 해석이 이뤄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중국국제항공은 노선 재개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다. 다만 소위 '4월 위기설'의 클라이맥스에서 열흘 가량 지난 뒤인 5월 5일에 재개할 예정이므로 중국이 북한에 대한 압박의 강도를 느슨하게 했다고 해석하기엔 이른 듯 보인다.
 
이경희 기자 dung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