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洪 "토론에서 어린애가 칭얼...토라진 초등생 모습"

중앙일보 2017.04.24 22:41
정면을 보고 발언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안 후보를 보고 발언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KBS TV토론 방송 화면 캡처]

정면을 보고 발언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안 후보를 보고 발언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KBS TV토론 방송 화면 캡처]

전날인 23일 대선 후보들의 세 번째 TV토론이 방송된 가운데, 토론 이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참 어이없는 토론이었다고 생각된다"라고 밝혔다.
 
홍 후보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 나라의 대통령을 선출하는 토론에서 마치 어린애가 칭얼대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토라진 초등생 모습으로 국민들에게 비춰지는 것은 나만의 느낌은 아닐 것으로 본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후보는 "앞으로도 세 번의 토론이 더 있는데 이런 토론이 진행되는 것은 국민들에게 짜증만 불러일으키는 저질토론이 될 수 밖에 없다"라며 "좀 더 성숙한 자세로 국가지도자답게 냉정하게 국민 앞에 서는 후보자들이 되었으면 한다. 자성합시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홍 후보는 전날 토론에서도 함께 출연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에 대해 "내가 다음 토론 때도 안철수 후보한테는 더 이상 물어볼 게 없다. 뭐 보니까 꼭 어린애처럼 투정이나 부리고 그러니까, 어떻게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라고 발언한 바 있다.
 
안 후보가 홍 후보의 이른바 '돼지 흥분제' 논란을 거론하며 "홍준표 후보 사퇴해야 한다. 그래서 보지 않고 저는 카메라 보고 국민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한 것에 대한 맞불이었다.
 
한편, 대선 후보들 간의 네 번째 TV토론은 오는 25일 JTBC, 중앙일보, 한국정치학회 공동 주관으로 JTBC를 통해 오후 8시 40분부터 방송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