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장진영 “요즘 민주당의 멘탈이 가관”

중앙일보 2017.04.24 22:32
장진영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대변인. [중앙포토]

장진영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대변인. [중앙포토]

국민의당은 24일 박지원 대표가 안철수 후보가 당선될 경우 임명직 공직을 맡지 않겠다고 선언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최순실이 직책이 있어 국정을 농단했나”고 평가절하한 것과 관련해 “요즘 민주당의 멘탈이 가관”이라고 표현했다.
 

“문재인 후보는 양정철, 전해철, 이호철 등
3철은 물론 더 불어난 친문 핵심 인사들을
집권 후에 중용할지 답해야 한다”

장진영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홍익표 민주당 대변인이 우리 당 대표의 선언을 폄훼하고 나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대변인은 “문재인 후보의 대세론이 무너지고 여론조사와 바닥 민심이 정반대 현상을 보이고 있어 후보부터 대변인까지 하나같이 멘탈이 붕괴됐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치명적 허물에는 여름도 아닌데 모깃소리만 내고 있으면서, 최고 연륜의 대선배인 박 대표의 살신성인에 대해 적장이나마 손뼉을 치지는 못할망정 야유를 퍼붓는 야만의 정치를 보여주고 있다”며 “친문 패권세력의 정치의 단면을 보여준 것”이라고 공세했다.
 
그는 “문 후보 측은 박 대표 선언의 여파가 자신들에게 미칠 것이 두려울 것”이라며 “박 대표 다음으로 민주당 친문 핵심들에게 공직 불출마 압박이 가해질 것이기 때문에 미리부터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이른바 ‘3철 비선실세 의혹’을 거론하며 “문 후보는 양정철, 전해철, 이호철 3철은 물론 더 불어난 친문 핵심 인사들을 집권 후에 중용할지 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