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선진료 김영재 의원 부인,"김윤옥 여사도 시술했다"

중앙일보 2017.04.24 21:18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비선’ 진료를 한 성형외과 의사 김영재 원장의 부인 박채윤씨가 법정에서 이명박 정부 당시 김윤옥 여사도 진료했다고 법정에서 진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부장 김태업) 심리로 24일 열린 정기양 전 대통령 자문의에 대한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박씨는 2013년 12월 청와대에서 박 전 대통령을 처음 만난 상황을 묻는 변호인 질문에 답하던 중에 “예전 정부 때도 저와 김 원장이 함께 (청와대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그러자 재판부가 직접 “예전 정부 때도 청와대에 간 적이 있다고 했는데 어느 정부 때를 말하냐”고 물었고, 박씨는 “이명박 정부”라고 답했다.  
 
 
박씨는 의료행위를 한 것이냐는 재판부의 추가 질문에 “그건 아니고 상담을 했다. 청와대에서 할 수 없는 상황을 아셔서, 저희 병원에 오셔서 했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그게 누구냐”고 묻자 박씨는 “김윤옥 여사”라고 답했다.
 
박씨는 청와대에서 박 전 대통령과 만난 게 최순실씨 소개로 이뤄진 게 아니냐는 변호인 질문에 “최씨와 그런 관계가 아니었다”고 부인했다. 그는 “청와대 행정관에게 전화가 왔고, ‘옛 정권 때문에 들었다’는 식으로 말을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날 박씨는 “정 전 자문의가 김 원장이 개발한 의료용 실에 대한 임상실험을 하지 않았을 때 ‘대통령에게 보톡스와 필러시술을 하며 김 원장의 실을 소개했으니 빨리 시술을 가르쳐달라’고 했다”고 증언했다.
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