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美 대북 군사조치…韓 정부 동의 구해야" 신중론

중앙일보 2017.04.24 21:09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4일 문 캠프 외교자문단인 '국민아그레망' 정의용 단장을 통해 마크 내퍼 주민미국 대사대리에 미국의 군사행동시 한국 정부의 동의를 획득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4일 문 캠프 외교자문단인 '국민아그레망' 정의용 단장을 통해 마크 내퍼 주민미국 대사대리에 미국의 군사행동시 한국 정부의 동의를 획득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최근 높아지고 있는 미국의 대북 군사 경고와 관련 "한반도 안보 상황은 다수 민간인을 위험에 노출시키고 있어 군사적 조치는 반드시 한국 정부와의 사전협의 및 동의를 얻은 다음 최후의 수단으로 검토돼야 한다"고 밝혔다.
 
24일 문재인 후보의 외교자문단인 '국민아그레망'의 정의용 단장은 이날 마크 내퍼(Marc Knapper) 주한미국 대사대리를 만난 자리에서 문 후보의 이같은 입장을 전달했다고 보도자료를 냈다.
 
이날 문 후보는 "하급 지휘관들의 우발적 실수가 자칫 심각한 오판과 대규모 인명 손상을 야기할 수 있는 일련의 사태로 비화할 가능성이 있고, 그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현재의 고조된 긴장상태를 완화하는 노력을 병행할 필요가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문 후보는 "한국에 어떤 정부가 들어서더라도 한미동맹은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계속 우리 외교안보정책의 근간이 될 것"이라며 "본인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한미동맹을 다방면으로 더욱 확대·강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문 후보는 "한미정상회담도 가급적 조기에 개최토록 추진할 것이며, 늦어도 7월 초 독일에서 개최되는 G-20 정상회담에서 양자회동을 하겠다"며 "북핵 문제 해결에 최우선 순위를 두고 한미 간 공조를 통해 해결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또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로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급격히 고조되고 있고, 우리 국민은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해 불안해한다"며 "이럴 때일수록 한미 간 충분한 억지력과 단합된 대응을 보여주는 것이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마티스 국방장관, 틸러슨 국무장관, 펜스 부통령이 잇따라 방한해 미국 정부의 굳건한 안보 공약을 재확인해 주고 있는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내퍼 대사대리는 "본국 정부에 충실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고 문 후보 측은 밝혔다. 
 
면담에는 문 후보 측에서는 정 단장과 조병제 전 대사가, 미 대사관 측에서는 내퍼 대사대리와 그레그 트룬츠 서기관이 각각 참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