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주엽 LG 신임감독 “서장훈이 계속 전화해 한 말이…”

중앙일보 2017.04.24 20:41
현주엽 창원 LG 감독이 24일 취임 기자회견에 참석해 소감을 밝히고 있다. 양광삼 기자

현주엽 창원 LG 감독이 24일 취임 기자회견에 참석해 소감을 밝히고 있다. 양광삼 기자

창원 LG 세이커스의 새 사령탑으로 부임한 현주엽(42) 감독이 서장훈(43)에게 6~7차례나 축하 전화를 받은 에피소드를 전했다.
 
2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LG 현주엽 신임 감독의 기자회견에서  “가장 많이 전화한 사람이 장훈이 형이다. 6~7통은 왔다”면서 “끊고 또 하고 끊고 또 하고, 생각날 때마다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장훈이 형은 자기 얘기만 하고 끊는 스타일”이라고 덧붙였다.
 
서장훈과 현주엽은 휘문고 1년 선후배다. 서장훈이 연세대 93학번으로 진학한 뒤 현주엽이 고려대 94학번으로 입학해 고려대와 연세대 간 농구 라이벌의 축을 이뤘다.
 
현 감독은 서장훈과의 통화 내용에 대해 “첫마디가 ‘야, 잘할 수 있어’였다” 면서 “‘이제 네가 했으니까 (다음은 내 차례다)’라고 농담도 했다. 장훈이 형이 제일 기뻐해 줬다”고 말했다.
 
그는 “장훈이 형은 자기 얘기만 하고 끊는 스타일”이라면서 “나는 ‘알았다. 고맙다. 도와달라’ 정도로 답했다”고 말을 이었다.
 
감독으로서의 서장훈 역량에 대해 현 감독은 “굉장히 잘할 것 같다. 승부욕도 있고 머리 쓰는 플레이도 한다”면서 “오히려 저보다 더 카리스마 있다”고 평가했다.
 
또 “약간 오고 싶어 하는데, 앞을 빨리 치워야 자기도 갈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면서 “그래서 ‘잘해야 한다’고 하는 것 같다. 굉장히 하고 싶어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현 감독은 휘문고-고려대 출신으로, 1998년 프로생활을 SK나이츠에서 시작해 골드 뱅크, KTF 매직윙스를 거쳐 2005년 LG에서 4시즌을 보냈다.
 
2009년 은퇴한 현 감독은 2014년부터 MBC스포츠 플러스 해설위원으로 활동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