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돼지 발정제…그걸 제가 먹어 봤습니다” 네티즌 경험담 화제

중앙일보 2017.04.24 19:50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돼지발정제’ 논란이 거센 가운데 돼지발정제를 먹어봤다는 네티즌의 경험담이 화제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이 17세 때 돼지발정제가 들어있는 음료수를 마신 경험담을 공개했다. 게시자는 “돼지 발정제가 뭐냐, 처음 듣는다는 분들 많은데 저는 무려 그걸 먹어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자신의 고향이 축산업이 발달한 충남 홍성”이라며 “17살 가슴이 봉긋하게 솟아오르고 엉덩이가 점점 더 무거워지는 시기였다. 교복 치마를 줄여 입었고 앞머리에는 크고 신선한 깻잎 한장을 붙이고 다녔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남자인 친구가 불러 동네 오빠들이 모인 집에 놀러 갔는데 그들이 수상쩍은 음료를 권했고, 20분 넘게 거부했지만 끈질긴 권유에 어쩔 수 없이 먹게 됐다”는 경험담을 전했다. “동네 오빠들은 ‘기분이 어떠냐’고 물으며 나를 관찰했고, 이를 보던 친구가 나를 데리고 나와 후에 그것이 돼지 발정제였음을 알려줬다”는 게 글쓴이의 설명이다.
 
그는 “고등학교 때 그 일을 떠올리면 토할 것 같았고, 대학교 때 그 일을 떠올리면 분노했고, 직장인이 돼서는 살인 충동이 일었다”며 “사실 이젠 떠올리는 것조차 힘든 일이 됐지만 내게 꽂히던 오빠들의 눈빛을 아직도 기억한다”고 전했다.
 
그는 또 “돼지보다 못한, 발정 난 짐승의 눈이었다"며 "아마 지금 문제가 되는 대통령 후보도 당시 그런 눈빛이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분노했다.    
 
이어 그는 당시 먹은 것으로 추정되는 돼지 발정제 사진을 함께 올렸다.
 
앞서 홍준표 후보는 저서 ‘나 돌아가고 싶다’에 “S대 상대 1학년”인 자신의 친구가 한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어야겠다는”(책 내용 그대로 발췌) 목적을 얘기했으며, 그 목적을 달성키위해 돼지 발정제를 구하는 데 가담했다고 밝혔다. 홍 후보가 고려대 행정학과 재학 중 실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