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상정 "내가 문재인 괜히 공격하는 게 아니다"

중앙일보 2017.04.24 18:58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4일 오후 대전 유성구 궁동 로데오거리에서 열린 유세에서 유권자들에게 한 표 호소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4일 오후 대전 유성구 궁동 로데오거리에서 열린 유세에서 유권자들에게 한 표 호소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24일 최근 TV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공격한 것과 관련해 "괜히 공격하는 것 아니다"라고 밝혔다.
 
심 후보는 이날 오후 대전 유성구 로데오거리에서 열린 집중 유세에서 "민주당 문 후보가 분명한 게 없고 대세에 편승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후보는 민주당이 오랫동안 당론으로 채택한 법인세(인상), 그 얘기도 못한다"며 "60년 재벌공화국, 이것을 과감히 혁파하지 않고 어떻게 일자리 대통령이 되겠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문 후보가 최저임금 인상 시기에 대해 말하지 않다 제가 뭐라고 하니 '임기 내에 하겠다'고 했는데, 임기 내 1만원 인상은 저절로 되는 것"이라며 "임기 내에 아무 것도 안하겠다는 뜻인가"라고 공격하기도 했다.  
 
심 후보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해서 "보수표를 얻어 집권하는 데 관심이 집중돼 망국적 색깔론에 편승하고 있다"며 "미래로 가자면서 정치공세와 진흙탕 공방을 벌이는 것은 '구태 정치'다. 광장을 떠나고 촛불을 외면한 사람에게 새로운 대한민국의 운전대를 맡길 수 없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이번 선거는 결국 심상정, 문재인, 안철수가 개혁 경쟁을 하는 선거"라며 "진정으로 개혁을 원한다면 확실한 개혁의지 있는 심상정을 대통령으로 앉히고 야당은 폭넓게 공동정부를 구성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