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술 일정 꽉 찼다" 환자 돌려보낸 의사들, 알고보니…

중앙일보 2017.04.24 18:05
수술할 의사가 없다며 환자들을 다른 병원에 소개해주고 뒷돈을 챙긴 종합병원 전공의(레지던트) 72명이 적발됐다. 경찰은 이 중 40명을 불구속 입건했으며, 100만원을 넘지 않는 소액 수수자 32명은 보건복지부에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4일 배임수재·의료법 위반 혐의로 S(35)씨 등 종합병원 40여 곳 소속 의사 7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S씨 등은 2011년 7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5년간 서울 A병원에 환자를 소개해주고 모두 2억여 원을 받아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경찰 조사에서 “혼자 쓴 게 아니라 후배 의사들과 함께 회식을 하는 데 주로 썼기 때문에 큰 잘못인 줄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