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엄친딸' 신입사원 성추행 했다가 고소당한 직장인

중앙일보 2017.04.24 16:31
성추행, 나쁜 손 [중앙포토]

성추행, 나쁜 손 [중앙포토]

신입사원을 성추행 했다가 대형 로펌으로부터 소송을 당하게 된 직장인의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우리 회사 엄친딸 성추행 고소장 날림'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우리 회사에 신입사원이 들어왔는데, 남자 선배에게 성추행과 성희롱을 지속해서 당했다. 사장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지만 별다른 조치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참다못한 신입사원은 결국 사표를 내고 퇴사했다.
 
신입사원이 퇴사한 직후 성추행 가해자와 회사를 상대로 고소장이 날아왔다.
 
티를 내지 않아 아무도 몰랐지만 신입사원의 아버지는 유명 로펌 변호사, 어머니도 변호사였다.
 
'금수저 엄친딸'이었던 신입사원은 퇴사 전 성추행 당했던 상황을 녹취하고 가해자가 보낸 문자와 메신저 내용 등을 저장해 증거를 수집해 두었다.
글쓴이는 "피해자가 빈틈없이 수집해 둔 증거를 들고 고소장을 날리자 회사에 비상이 걸렸다. 성추행한 가해자 직원과 사장이 고소된 상태"라며 "회사에서도 변호사를 선임했지만 피해자가 모아 둔 증거가 워낙 확실해 승산이 없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안 그래도 사내분위기가 남자 직원들이 여자 직원을 우습게 아는 마초 문화가 있는데 이번 기회에 기좀 확 꺾였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은 "사이다" "제발 타산지석 삼아 저런 사람들 좀 없어졌으면" "자기보다 약한 상대라고 생각하면 함부로 대하는 사람들 너무 싫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