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부터 재외국민투표… 역대 최다 29만명 참여

중앙일보 2017.04.24 16:25
[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역대 최다인원인 29만4000여명이 참여하는 재외국민투표가 25~30일 실시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19대 대통령 선거에 참여하는 재외국민은 국외부재자 24만7336명, 재외선거인 4만7297명 등 29만4633명이다. 재외국민투표는 25~30일 기간 중 재외선거관리위원회가 지정하는 기간에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 세계 116개국 204개 투표소에서 실시된다.
 
 기표가 끝난 재외투표지는 투표가 끝나고 외교행낭을 통해 국내로 반송된다. 인천공항에서 국회 교섭단체 구성 정당이 추천한 참관인이 입회한 가운데 중앙선관위에 인계된 후, 등기우편으로 관할 시·구·군 선관위에 넘겨져 9일 국내투표와 함께 개표된다.
 
재외국민투표 대상자는 19세 이상의 대한민국 국민으로 주민등록이 없는 재외선거인과 주민등록이 있는 유학생·주재원·여행자 등 국외부재자가 해당된다. 재외선거인명부에 등재는 됐지만 재외투표기간 전에 귀국한 경우, 귀국한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자료를 첨부해 관할 시·구·군 선관위에 신고하면 선거일인 5월 9일에 투표할 수 있다.
 
 각당 선거 캠프도 재외국민투표를 앞두고 표심 잡기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멀리 떨어져 있어도 우리는 하나, 대한민국입니다. 법 개정으로 더욱 수월해진 재외투표, 꼭 투표하세요!”라는 글과 함께 관련 포스터를 올렸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도 재외국민 선거를 하루 앞둔 이날 재외국민들을 지원하는 대통령 직속 기구를 만드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 재외국민 권익 증진 정책을 발표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