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웃음 터지게 한 안철수의 질문

중앙일보 2017.04.24 15:21
'MB 아바타' 관련 질의응답을 하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왼쪽)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사진 YTN 방송 캡처]

'MB 아바타' 관련 질의응답을 하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왼쪽)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사진 YTN 방송 캡처]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내가 MB 아바타냐"고 추궁한 것이 24일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안 후보는 23일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5당 대선후보 TV토론에서 문 후보에게 "제가 MB의 아바타입니까?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문 후보는 "항간에 그런 말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자 안 후보는 "문 후보 (본인) 생각을 물었다"고 재차 질문했고, 문 후보는 "그게 제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후 문 후보는 "아니면 아니라고 안 후보 본인이 해명하라"고 했고, 안 후보는 "지금 그러면 MB의 아바타가 아니라고 확인해주는 거냐"고 또다시 물었다. 문 후보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웃으며 답했다.
 
토론에서 안 후보가 언급한 'MB 아바타'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타고 번지며 안 후보가 오랫동안 시달려온 네거티브 내용이다. 이는 이명박 정부 시절 안 후보가 국가미래기획위원회에서 활동했던 것이나, 안 후보 진심 캠프에 이명박 정부 시절 비서관이 참여했다는 등의 내용이 최근 SNS에서 퍼지면서 시작됐다.
 
서양호 두문정치전략연구소장은 24일 YTN 한 방송에 출연해 이와 관련, "(전날 토론은) SNS 논란에서 연장선에 있는 것"이라며 "네거티브 해명을 상대 후보에게 해달라고 하는 것은 토론이 끝난 후 '안철수'하면 생각나는 게 'MB 아바타' 밖에 기억이 안 나는 역효과밖에 없지 않냐"며 우려했다.
[사진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트위터]

[사진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트위터]

조국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역시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문 후보의 부정 답변에도 불구하고 이제 시청자 기억에는 'MB 아바타'란 단어만 남게 된다"고 평가했다. 
 
안 후보와 문 후보의 'MB 아바타' 공방은 인스타그램에서 '#MB 아바타'를 검색하면 게시글 200여개가 검색되는 등 SNS에서도 반응이 뜨겁다.
[사진 정청래 전 의원 트위터 캡처]

[사진 정청래 전 의원 트위터 캡처]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은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안철수가 MB 아바타가 아님을 인증함"이라는 말이 적혀 있는 인증서와 함께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님, 안 후보에게 전달해달라"며 글을 올렸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자가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이 인증서 사진은 각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확산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