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헨리가 광희에게 "성형외과 광고 하지 말라" 문자 보낸 이유

중앙일보 2017.04.24 15:08
각종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다재다능한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헨리의 소신 발언이 화제다.
[사진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사진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사진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사진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지난해 1월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가수 헨리는 성형외과 광고에 반대한다는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그는 "일본은 성형외과가 뒷골목에 있다"며 "성형을 하는 것은 상관없지만 성형외과 광고는 지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사진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사진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사진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그는 "어린 친구들이 광고를 보면 성형을 하고 싶어할까봐 걱정된다"며 미의 기준이 획일화되는 것을 경계하는 태도를 보였다. 또한 현재 성형외과의 광고 모델로 활동중인 가수 광희에게도 "성형외과 광고를 하지 말라"고 문자를 보냈다고 한다.
[사진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사진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그는 방송 말미에 청소년들에게 "모두 예쁘다. 예쁘다는 것의 기준은 없다"며 "자신을 사랑하라"는 말을 전했다.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한편 2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무지개 회원들과 제주도로 놀러간 헨리는 수준급 라이브 무대를 선보이며 감탄을 자아냈다.
 
이형진 인턴기자 lee.h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