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여성가족부를 성평등인권부로, 초기 내각 여성 장관 비율 30%”

중앙일보 2017.04.24 15:00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서울 명동 YWCA연합회에서 열린 성평등정책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서울 명동 YWCA연합회에서 열린 성평등정책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선거 후보가 “여성가족부를 성평등인권부로 개편하고 양성평등위원회를 대통령 직속 성평등위원회로 격상하겠다”고 밝혔다.
 
 24일 오전 안 후보는 한국YWCA연합회에서 열린 범여성계 연대기구 성평등정책간담회에서 “초기내각 여성 (장관) 비율을 OECD 평균에 해당되는 30%로 꼭 지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성별 임금격차 해소와 관련해 “성평등 임금 공시제도를 도입해 실현 기반을 만들고 사회적 압력을 만들어나가는 것이 첫 단계”라고 공언했다.
 
 이어 가족돌봄휴직 기간을 90일에서 180일로 확대하고 육아휴직 초기 3개월 소득 대체율을 100% 보장하고 상한액을 200만원으로 인상, 배우자 출산휴가 30일로 확대 등 출산 공약도 강조했다. 안 후보는 또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예산을 30% 확대하고 여성폭력 방지 기본법을 제정하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지난 3월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공직 사회에 ‘유리 천장’을 지적하며 “2015년 기준 OECD 국가의 여성 장관 비율은 평균 29.3%인 반면 한국은 5.9%다. 내각의 여성 참여를 확대해 진정한 민주주의를 실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