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민순 회고록 파문, 송민순 편지 공개 vs 문재인측 검찰 고발

중앙일보 2017.04.24 12:38
 지난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을 둘러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측과 송민순 당시 외교부장관간의 진실게임 공방이 24일에도 계속 됐다. 
 

송민순 전 장관 지난 10월 낸 회고록 여진 계속
23일 토론회 이어 '거짓말' VS '색깔론' 장외 설전으로 번져
송 전 장관은 추가 문건 공개뒤 대학 총장직 사퇴
문재인 측, 송 전 장관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검찰 고발

송민순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은 이날 출근길에 2007년 11월 16일 자신이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보냈던 자필 손편지를 공개했다. 같은 날 노 전 대통령 주재 회의에서 북한 인권결의안에 대해 '기권' 쪽으로 방향이 모아지자 이를 막기 위해 자신이 노 전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였다.
 
편지에서 송 전 장관은 "(금번 정부의 기권 결정으로 인해) 앞으로 비핵화 과정을 손에 잡히게 진전시키는 협상을 출범시키는데 있어 제가 어떤 설득력을 가질 수 있을 지 막막합니다"고 적었다. 이어 "저는 아직도 대통령님의 안보보좌관이라는 심정으로 일해왔습니다. 그래서 제 심경을 이렇게 적어올립니다"라며 유엔 인권결의안에 대한 자신의 주장(찬성)을 수용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미 16일 회의에서 기권 입장이 정해졌고 북한에 이 같은 입장을 통보한 것일 뿐이라는 문재인 후보측 주장을 재반박하기 위해서였다.
 
송 총장은 이날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직도 사퇴했다. 송 총장은 "총장 직책을 갖고 있으면 학교도 정치적 의미로 연결되는 것 같아서 불편하기 때문"이라고 사퇴 배경을 설명했다.
 
정치권은 이날도 송 전 장관의 주장을 놓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면 전환을 시도한 반면 다른 후보들은 전날 민주당이 공개한 자료로는 의혹 해소에 역부족이라며 역공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선대위 회의에서 "지난 일주일은 문 후보의 확실한 안보 우위, 정책 우위, 도덕성 우위가 인정받고 확산되는 시간이었다"며 "국민은 선거때마다 등장한 적폐인 지역주의와 색깔론에 속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어제 3건의 문건이 공개됨으로써 송민순 회고록을 중심으로 한 여러 논란이 완전히 해명됐다"며 "이 문제를 갖고 왈가왈부하는 것은 남북대화와 국가안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문 후보측은 이날 송 전 장관에 대해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공직선거법 위반, 공무상 비밀 누설 등의 혐의로 수사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진실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정우택 상임중앙선대위원장은 "출처도 불분명한 정체불명의 자료를 (민주당이) 공개했는데 오히려 대북 결재의혹을 더 키우는 황당한 반박"이라며 민주당측의 주장을 일축했다.
 
국민의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게 진실공방으로 나가고 있는데 송 전 장관은 아주 심지가 굳고 국가관이 뚜렷한 분"이라며 "그 분이 거짓말을 했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고 송 전 장관을 엄호했다.
 
김록환ㆍ채윤경 기자 rokan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