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돌 출신 배우 차주혁, 마약 투약 혐의로 추가기소

중앙일보 2017.04.24 12:28
사진=차주혁 SNS

사진=차주혁 SNS

아이돌 출신 배우 박주혁(26·예명 차주혁)씨가 엑스터시와 대마 등 마약을 사들이고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추가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이용일 부장검사)는 지난해 4월 강모씨에게 엑스터시 0.3g과 대마 28g을 사들여 삼키거나 흡연한 혐의 등으로 박주혁씨를 추가기소했다고 24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해 3월 서초동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세워둔 승용차 안에서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 됐다.  
 
이 밖에 박씨는 7월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엑스터시 6정과 대마 담배 7개를 사서 투약했으며, 8월엔 서울 강남의 한 호텔 등에서 가루 형태의 향정신성의약품 케타민을 코로 들이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박씨는 2010년 데뷔한 혼성 아이돌그룹 '남녀공학'에서 '열혈강호'란 이름으로 활동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