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회찬 "洪이 하루라도 더 활동할수록 자유한국당의 자해행위"

중앙일보 2017.04.24 12:14
노회찬 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왼쪽)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중앙포토]

노회찬 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왼쪽)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중앙포토]

노회찬 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은 24일 '성범죄 모의' 논란으로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를 언급하며 "홍 후보가 하루라도 더 활동할수록 한국당이 자해행위 하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노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전날인 23일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개최한 첫 TV 토론회에서 홍 후보에게 대선후보직 사퇴를 요구한 것이 당 입장이냐는 질문에 "이심전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적 입장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들의 윤리의식이나 평균적인 상식에 의거해서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한국당이 자기 당을 위해서 홍 후보를 내보냈다기보다 탄핵 정국에서 자해행위로서 홍 후보를 내보낸 게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노 상임선대위원장은 홍 후보가 '친구의 성범죄 기도를 막지 못해 책임감을 느껴 자서전에서 고해성사를 한 것'이라고 해명한 것에 대해선 "행위 자체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지탄 받을 범죄행위"라며 "그걸 자서전에 썼다는 것 자체가 정신상태가 정상인지 대단히 의문스럽다. 부끄러워하지않고 해명하는 것 자체가 대선후보로서는 자격부족이라고 생각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앞서 심 후보는 23일 TV 토론회에서 "성폭력 범죄를 공모한 후보를 경쟁 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 홍 후보는 사퇴하는 게 맞다"면서 "오늘 홍 후보와는 토론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