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동했습니다" 경기소방 신고자에게 위치정보 전송

중앙일보 2017.04.24 11:16
앞으로 경기도에선 119에 신고 전화를 하면 소방·구급차의 이동 경로를 휴대전화로 전송해 준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는 지난 21일부터 119신고자에게 출동 정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경기재난안전본부, 21일부터 출동정보 서비스
신고한 사람에게 소방·구급차 이동상황 전송
신고자 안심시키고 출동 확인 전화 막는 효과도

경기도재난안전본부가 개발한 출동 정보 알림 서비스. [사진 경기도재난안전본부]

경기도재난안전본부가 개발한 출동 정보 알림 서비스. [사진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이 홈페이지 주소로 접속하면 신고 내용과 함께 소방·구급차 등 출동 차량 이동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출동 정보 서비스에는 이동 차량 연락처도 공개돼 신고자와 통화하면서 신속한 사고 대응도 가능하다.
 
홈페이지에는 심폐소생술, 소화전 사용법 등 40여 종의 응급상황 매뉴얼도 실려있다. 이를 위해 도재난안전본부는 지난 2월부터 1800만원을 들여 인터넷 홈페이지를 개편했다. 
 
경기도는 지난해 경기소방이 출동이 88만5967건에 이르는 만큼 최소 88만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도재난안전본부 관계자는 "대리운전 회사에서 대리기사의 위치를 알려주는 서비스에서 착안해 도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소방차나 구급차 위치를 알려줘 안심시키는 효과는 물론 계속되는 확인전화를 방지하고 출동 차량이 잘못된 장소로 향하는 것도 막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기도는 이 출동정보 서비스 시스템을 다른 행정 처리에도 응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