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내의 '에이즈 감염' 사실을 자기 탓으로 떠안은 남편의 순애보

중앙일보 2017.04.24 10:47
채널 뷰 '모큐멘터리 진짜 사랑5'

채널 뷰 '모큐멘터리 진짜 사랑5'

아내에게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 감염됐지만 주변에 자신 탓인 것처럼 알린 남편의 순애보가 시청자들의 눈물을 자아냈다.
  
채널 뷰 '모큐멘터리 진짜 사랑5'는 에이즈에 감염된 부부의 사연을 전했다.  
 
평범했던 부부는 사위 정태진(33)의 에이즈 감염 사실이 드러나고부터 위기에 빠졌다. 충격적인 소식을 접한 장모는 부부의 집에 찾아와 두 사람이 헤어질 것을 요구했다.  
 
뿐만 아니라 장모는 시댁까지 찾아가 두 사람을 떼어내줄 것을 부탁했다. 아들의 감염 사실을 접한 시댁 부모는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이런 상황에서 아내 박혜영(31)의 마음은 불편했다. 엄마에게도, 시댁 어른들에게도 특히 남편에게 너무나도 미안했다.  
채널 뷰 '모큐멘터리 진짜 사랑5'

채널 뷰 '모큐멘터리 진짜 사랑5'

얼마전 남편이 에이즈에 감염된 사실을 들은 아내는 곧바로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 남편은 아내를 만나기 전까지는 여자 손 한번 잡아보지 못한 모태솔로였기 때문이다. 검사 결과 아내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기억을 더듬어본 아내는 3년 전 연기공부를 위해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던 때를 떠올렸다. 당시 아내는 친구와 술을 마시다 딱 한번 관계를 가지게 됐고 그때 감염된 것이다.  
채널 뷰 '모큐멘터리 진짜 사랑5'

채널 뷰 '모큐멘터리 진짜 사랑5'

아내는 이 사실을 남편에게 솔직하게 알렸다. 남편은 순간 충격에 휩싸였지만 아내를 지키기 위해 입을 굳게 닫았다.  
그는 "내가 아내 대신 아프고 힘든 게 더 낫다고 생각했다"며 "아내 혜영이만 곁에 있으면 괜찮다"고 말했다.  
채널 뷰 '모큐멘터리 진짜 사랑5'

채널 뷰 '모큐멘터리 진짜 사랑5'

과연, 아내를 향한 남편의 진실된 사랑은 두 사람을 행복한 삶으로 이끌 수 있을까.
 
한편 '모큐멘터리 진짜 사랑5'는 시청자의 실제 사연을 각색하여 배우들이 출연한 것으로 출연자는 프로그램 내용과 관계가 없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