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측 "문재인-홍준표, 적대적 공생관계"

중앙일보 2017.04.24 10:33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를 '적대적 공생관계'로 표현하며 비판했다.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최한 제19대 대선후보 TV 토론회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렸다. 유승민 바른정당·안철수 국민의당·홍준표 자유한국당·문재인 더불어민주당·심상정 정의당 후보(왼쪽부터)가 토론 시작 전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최한 제19대 대선후보 TV 토론회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렸다. 유승민 바른정당·안철수 국민의당·홍준표 자유한국당·문재인 더불어민주당·심상정 정의당 후보(왼쪽부터)가 토론 시작 전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김재두 대변인은 24일 '문재인 후보, 홍준표 후보의 허물에 입 다문 이유가 무엇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문 후보가 홍 후보의 과거 허물이 세상에 알려지고 대선의 중요한 쟁점으로 부상했는데도 눈 감고 귀 막고 입 다물고 있다"며 "지금까지 적대적 공생관계를 유지해 왔다고 하더라도 이 문제는 대통령 후보의 자질에 있어서 아주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홍 후보의 사과가 아니라 사퇴를 요구해도 부족함이 없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불의 앞에 비굴하게 입 다물어서는 안 된다"며 "설령 자신의 주변에 이 일과 관련된 인사들이 있다고 하더라도 먼저 읍참마속(泣斬馬謖)하고 홍준표의 사퇴를 요구하면 될 일이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아니면 말 못할 또 다른 사연이 있다고 국민들은 판단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3일 3차 대선후보 TV토론에서 문 후보를 제외한 안철수·유승민(바른정당)·심상정(정의당) 등 세 후보는 홍 후보에게 '돼지흥분제' 논란에 책임지고 사퇴하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특히 안 후보는 홍 후보의 사퇴를 주장하며 토론을 마칠 때까지 홍 후보의 얼굴을 쳐다보지 않았다. 이에 대해 홍 후보는 안 후보에게 "거 참 조잡해 보인다"고 비아냥댔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