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양 물웅덩이서 시신 일부 발견…지난해 '토막살인' 피해 여성으로 추정

중앙일보 2017.04.24 10:08
경기도 안양의 한 물웅덩이에서 신원불명의 시신 일부가 발견됐다.
 
안양 만안경찰서는 23일 오후 2시40분쯤 안양시 만안구의 한 농업용수 물웅덩이에서 여성의 오른쪽 다리로 추정되는 시신 일부를 발견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안양 '동거녀 토막살인 사건' 당시 수습하지 못한 시신의 일부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DNA 검사를 의뢰했다. 시신의 부패 정도가 심해 결과가 나오기 까지 오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안양 동거녀 토막살인 사건은 지난해 8월 이모(47)씨가 안양시 동안구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동거하던 여성인 A(38)씨를 흉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인근 야산과 하천변 등에 유기한 사건이다.
 
이씨는 사체를 다섯 개로 토막내 3곳에 나눠 버렸다가 같은해 10월 자수했다. 당시 이씨는 술에 취한 채 "사람을 죽였는데 자수하고 싶다"며 경찰서를 찾았다. 경찰 조사에서 이씨는 "동거녀가 경제적 능력이 없다는 이유로 나를 무시하는 말을 했다"고 말했다. 
 
당시 경찰은 수색작업을 벌인 끝에 이씨가 유기한 시신 부위 중 일부는 발견했지만, 오른쪽 다리 등 일부는 찾지 못했다. 이씨는 1심에서 살인·사체훼손·시신유기 등의 혐의로 징역 20년을 선고받은 상태다.
 
경찰은 발견된 시신 일부가 A씨의 것이 아닐 가능성도 열어두고 발견 지점 주변의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한편 가출 신고 대상자에 대한 탐문조사도 병행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