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메이크 프로젝트 서태지X방탄소년단 어떤 노래 탄생할까

중앙일보 2017.04.24 10:07
데뷔 25주년을 맞아 후배들과 리메이크 프로젝트 '25'를 시작하는 가수 서태지. [사진 서태지컴퍼니]

데뷔 25주년을 맞아 후배들과 리메이크 프로젝트 '25'를 시작하는 가수 서태지. [사진 서태지컴퍼니]

가수 서태지(45)가 데뷔 25주년을 맞아 리메이크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서태지컴퍼니는 24일 “후배들이 서태지의 명곡들을 리메이크하는 ‘25’ 프로젝트를 시작한다”며 “첫 번째 주자로 방탄소년단의 참여가 결정됐다”고 밝혔다. ‘25’ 프로젝트는 서태지와 후배들의 음악적 연결 고리를 만들고, 의미 있는 음악을 완성해 팬들에게 선물하고 싶다는 의도로 기획됐다.
 

서태지 데뷔 25주년 맞아 '25' 프로젝트 시작
첫 주자는 '교실이데아' 선보였던 방탄소년단
이후 참여 후배들도 직접 추천해 기대감 높여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KBS 가요대축제에서 서태지의 곡 ‘교실이데아’ 무대를 선보인 바 있다. 당시 서태지 역시 방탄소년단의 공연을 높이 평가했다는 후문이다. 서태지컴퍼니 관계자는 “서태지가 프로젝트에 참여할 후배 뮤지션들을 직접 추천할 예정”이라며 “선곡과 편곡 등 과정은 후배 뮤지션의 음악적 개성을 잘 살릴 수 있도록 서로 협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태지의 리메이크 프로젝트 '25'의 첫 번째 주자로 나서는 방탄소년단.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서태지의 리메이크 프로젝트 '25'의 첫 번째 주자로 나서는 방탄소년단.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서태지컴퍼니는 방탄소년단을 시작으로 ‘25’ 프로젝트에 참여할 뮤지션들과 리메이크할 노래들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전 발매된 성시경의 ‘너에게’를 비롯해 국카스텐 하현우의 ‘하여가’, 아이유의 ‘소격동’ 등의 곡들은 뛰어난 완성도를 보이며, 매번 차트에서 높은 성적을 거둔 바 있어 이번 ‘25’ 프로젝트 역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울러 서태지는 오는 9월 2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데뷔 25주년 기념 공연을 연다. 이번 공연은 롯데카드의 문화마케팅 프로젝트 ‘무브 사운드트랙’(MOOV Soundtrack)의 하나로 진행된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