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계 '경제고통' 지수, 5년 만에 최고

중앙일보 2017.04.24 09:53
물가, 실업률을 토대로 산출하는 가계의 경제고통 지표가 5년 만에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물가 상승률이 확대되고 실업률도 덩달아 뛰면서 나온 결과다.
 
24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실업률은 4.3%,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1%로 이 둘을 더한 '경제고통' 지수는 6.4였다. 이는 2012년 1분기(6.8) 이후 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한편 글로벌 금융위기가 몰려온 2008년 3분기에는 경제고통 지수가 8.6까지 오른 바 있다. 근래 경제고통 지수가 가장 낮았던 때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1%였던 2013년 4분기(3.9)였다.  
 
지난해까지 4~5 안팎이던 경제고통지수는 올해 갑자기 급등했고 이는 물가 상승률과 실업률이 동반 상승했기 때문이다. 올해 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분기 0.9%에서 1.2%로 상승했고 실업률은 1분기 기준으로 4.3%로 지난해와 올해 모두 동일하게 높은 수치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