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학교수 제자 성추행' 이번엔 경찰대…해임, 고발조치

중앙일보 2017.04.24 08:42
최근 대학가에서 잇따라 교수가 제자를 성추행하는 사건이 발생하는 가운데 경찰대학교에서도 교수가 여학생을 성추행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대 지도교수였던 김모(36) 경감은 성추행 혐의로 해임되고 충남 아산경찰서에 형사 고발 조치됐다. 김 경감은 지난달 경찰대 인근 식당에서 재학생들과 술을 마시던 중 여학생 A씨의 신체 일부를 수차례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대는 A씨의 상담 요청 이후 조사를 벌여 지난 14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김 경감에 대한 해임을 결정했다. 또, 김 경감을 충남 아산경찰서에 형사 고발했다.
 
김 경감은 경찰대 출신으로, 지난 2015년부터 경찰대 학생지도부 학생과 소속으로 근무했다. 그는 학생지도 담당으로 별도의 강의는 없었으나 재학생 생활 전반을 관리했다.
 
한편 경찰대는 이번 사건에 대해 김 경감뿐 아니라 김 경감의 상급자에 대해서도 지휘책임을 물어 다른 부서로 인사 발령 조치를 내렸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