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승환, 5경기 연속 세이브..테임즈 삼진 처리

중앙일보 2017.04.24 08:24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시즌 5세이브째를 수확했다.
 
오승환은 24일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원정 경기에서 팀이 6-3으로 앞선 9회 말 무사 1루에서 등판해 1이닝을 1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를 지켰다.
'끝판대장'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끝판대장'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오승환은 5경기 연속 세이브에 성공하며 평균자책점을 6.23에서 5.59까지 낮췄다.
 
3경기 연속 등판한 오승환은 첫 타자 에르난 페레스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무사 1, 2루 위기. 다행히 후속타자 도밍고 산타나를 루킹 삼진 처리했다. 하지만 바로 조너선 빌라에게 안타를 맞고 6-4로 2점 차까지 쫓기게 됐다.
 
1사 1, 3루 추가실점 위기에서 오승환은 KBO리그 출신 강타자 에릭 테임즈와 마주했다. 최근 무서운 타격감을 보여줬던 테임즈지만 오승환에게는 통하지 않았다. 5구 대결 끝에 바깥쪽 낮은 코스에 들어오는 시속 149㎞ 직구로 삼진을 기록했다. 이어 라이언 브론을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한편, 밀워키 테임즈는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타율 0.359(64타수 23안타)가 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