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3차 TV토론 초딩수준이었다"

중앙일보 2017.04.24 08:03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지난 23일 진행된 대통령 후보 3차 TV토론(중앙선거방송토론위 주관 1차 토론)에 대해 "초딩수준의 토론이 되어버려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손으로 가리키는 사진이 많다.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손으로 가리키는 사진이 많다. [중앙포토]

홍 후보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글을 올리고 "어제 대선후보 TV토론은 주제와는 달리 인신공격만 난무했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3차 TV토론에서도 문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간 설전을 지켜보다 "이게 초등학교 감정싸움인지, 대통령 후보 토론인지 알 길이 없다"고 두 차례나 비판했다.
 
홍 후보는 언론에 대한 불만도 토로했다. 그는 "한반도가 세계의 화약고로 떠오르는 이 시점에 외신은 숨가쁘게 이를 주시하며 보도하는데 우리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도움이 안된다고 보는지 강 건너 불 보듯 하고 있다"며 "문 후보에게 줄을 선 일부 언론이 대한민국의 장래를 어둡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 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사진 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홍 후보는 이어 "영남지역에서는 이미 '동남풍'이 불어 압도적 우위를 점하고 있음에도 우리 자체조사와는 달리 (언론이) 아직도 지지율을 한 자리 숫자로 보도하고 있다"며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경기를 하곤 있지만 참 너무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