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 3차 TV토론] 과거만 얘기하다 끝났다

중앙일보 2017.04.24 02:44 종합 1면 지면보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최한 제19대 대선후보 TV 토론회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렸다. 유승민 바른정당·안철수 국민의당·홍준표 자유한국당·문재인 더불어민주당·심상정 정의당 후보(왼쪽부터)가 토론 시작 전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최한 제19대 대선후보 TV 토론회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렸다. 유승민 바른정당·안철수 국민의당·홍준표 자유한국당·문재인 더불어민주당·심상정 정의당 후보(왼쪽부터)가 토론 시작 전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23일 대통령 후보 3차 TV토론(중앙선거방송토론위 주관 1차 토론)에선 ‘과거사’를 둘러싼 후보들 간 상호 비방이 더욱 거칠어졌다. 외교안보·정치가 토론 주제였지만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이름이 한 번 밖에 거론되지 않았을 정도로 과거사에 관한 네거티브 공방만 확대재생산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대선후보 3차 TV토론
초반 송민순 문건 놓고 충돌
‘거짓말 vs 색깔론’공방 되풀이
안 “국회 열어 가족의혹 풀자”
문 “알아서 해명하시라” 반박
‘돼지흥분제’ 홍 사퇴 논란도

대선 정국의 최대 이슈로 부상한 ‘송민순 쪽지’(2007년 정부의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전 북한 반응을 담은 문건) 파문은 이날 토론의 핵심 쟁점이었다. 이날 토론회에서 유승민 후보는 문재인 후보에게 “지난 19일 (2차) 토론 때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국정원이 북한에 (표결 시 찬반 여부를) 물어본 게 아니라 정보망을 통해 (북한의) 상황만 진단했다고 했는데, 이게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쪽지 공개에 따라) 거짓말로 드러난 것 아니냐”며 “당장 국회 정보위를 열어 당시 청와대·국정원 자료를 공개하고, 거짓말이 밝혀지면 후보직을 사퇴할 용의가 있느냐”고 공격했다. 홍준표 후보도 “ 지도자 자격이 없다”고 가세했다.
 
관련기사
 
이에 문 후보는 “2007년 11월 16일 회의와 11월 18일 회의에 배석했던 당시 청와대 연설기획비서관과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이 오늘 (TV토론 전) 기록을 공개하면서 16일 회의 때 이미 표결 기권 결정이 내려졌다는 사실관계를 밝혔다”며 “구태의연한 색깔론을 들고 나온 건 실망스럽다”고 반격했다.
 
이날 TV토론 전 문 후보 측 대변인인 김경수 민주당 의원은 ▶2007년 11월 16일 노무현 전 대통령 관저 회의 메모 ▶11월 18일 청와대 서별관회의 배석자 메모 ▶11월 19일 북한에 전달된 대북통지문 요약 내용 등 세 가지 자료를 공개했다.
 
안 후보는 토론에서 “역대 정부에서 중요한 위치에 있었고 북한 문제가 이렇게까지 오는 데 책임이 있는 문재인·홍준표·유승민 후보는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싸잡아 비판했다.
 
문 후보와 안 후보도 과거사 문제로 감정 대립 양상까지 드러냈다. 안 후보는 “2012년 대선 때 문 후보와 독대하는 자리에서 ‘민주당에서 안철수는 MB 아바타’라는 소문을 유포하는데 좀 막아달라고 했는데, 그것이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고 따졌다. 이에 문 후보는 “2012년 때는 MB 아바타라는 말을 들은 기억이 없고, 안 후보가 이번 선거에서 부상할 때 배후에 MB 측 지원을 받는 것 아니냐는 말들이 있었다”고 했다.
 
안 후보는 “제 딸 재산, 아내의 교수 임용 문제와 문 후보 아들의 특혜 채용 문제에 대해 국회 교육문화위원회와 환경노동위원회를 열어 규명하자”고 압박했다. 문 후보는 “저는 이미 해명이 끝났고, 안 후보님은 열심히 해명하시라”고 맞받았다.
 
이날 TV토론에서 안철수·유승민·심상정 후보는 토론이 시작되자마자 1972년 홍 후보의 대학생 시절 ‘돼지 흥분제’ 논란과 관련해 후보직 사퇴를 요구했다. 
 
김정하·채윤경 기자 wormho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