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 3차 TV토론] 안 “내가 갑철수 - MB 아바타냐” 문 “SNS 공격 내가 더 받아”

중앙일보 2017.04.24 02:38 종합 4면 지면보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오른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23일 오후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로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대선후보자 TV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 두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유승민 바른정당·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외교안보·정치를 주제로 토론했다. [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오른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23일 오후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로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대선후보자 TV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 두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유승민 바른정당·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외교안보·정치를 주제로 토론했다. [국회사진기자단]

23일 토론회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네거티브’ 선거전을 놓고도 충돌했다. “문 후보님, 제가 갑(甲)철수입니까 안철수입니까”라며 안 후보가 먼저 포문을 열었다.
 

또 네거티브 설전
안, 민주당 작성 문건 내밀며
“국민세금으로 네거티브 증거”
문 “내 입으로 그런 얘기 안 해
소문 듣고 말하니 답할 방법 없어”

▶문=무슨 말씀이시냐.
▶안=제가 갑철수인가. 안철수인가.
 
문 후보가 똑같이 “무슨 말이냐”고 되묻자 안 후보는 민주당이 작성한 4장의 ‘주간 정세 및 대응 방안’ 문건을 꺼냈다. 문건에는 “안철수 검증 의혹 지속 제기, 바닥 민심까지 설파되도록 주력” “안 후보의 불안·미흡·갑질(부패) 프레임 공세를 강화해야”라는 표현이 들어 있다.
 
▶안=(이 문건은) 조직적으로 국민 세금으로 네거티브 비방을 한 증거다. 지역위원장에게도 배포했다. KAIST 교수였던 제 아내가 서울대 교수로 이직한 게 특혜인가, 아니면 권력실세를 아버지로 두고 있는 아들이 (고용정보원) 5급 직원으로 채용된 게 특혜인가. 이 문제를 풀기 위해서 국회 교문위와 환노위를 열겠다고 약속해 주시겠나.
 
관련기사
 
사회자가 “이번 토론 주제는 외교안보와 대북정책”이라고 환기시키자 안 후보는 잠시 후 “제 아내 임용과 아드님 특혜 채용 취업 의혹, 둘 다 함께 해결할 수 있는 좋은 방안이 국회 상임위를 여는 것이다. 이 자리에서 약속해 달라”고 거듭 공격했다.
 
▶문=이 질문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저는 이미 해명이 끝났고 안 후보님 열심히 해명하시라.
▶안=제가 MB(이명박) 아바타인가.
▶문=항간에 그런 말도 있다.
▶안=그게 문 후보님 생각인가.
▶문= 안 후보가 말한 이야기를 제 입으로 올린 적이 한번도 없다. 자꾸 떠도는 이야기로 질문하니 제가 달리 답할 방법이 없다.
▶안=지난 (2012년) 대선 때 (문 후보에게) 후보직을 양보했다. 그 이유는 더 이상 이명박 정부가 정권이 연장되면 안 된다고 생각해서다. 그런데도 MB 아바타인가.
▶문=안 후보님. 아니라면 본인이 해명하시라. 뿐만 아니고 안 후보님 사모님에 관한 의혹도 국회 상임위를 열어서 해명하고 싶으면 하시라. 저 문재인 걸지 마시고, 국민들 바라보고 정치 하시라. 문재인 반대하기 위해 정치하시나.
▶안=2012년 때도 ‘지금 민주당에서 저를 MB 아바타라고 유포하고 있는데 그걸 좀 막아줬으면 좋겠다’고 부탁드린 적도 있다. 이것이 5년이 지나서도 계속되고 있다.
▶문=안 후보님이 이번 선거 (과정에서) 부상할 때 배후에 MB 측 지원받는 거 아니냐는 말들이 있었다.
▶안=그뿐이 아니다. (제가) 공무원 임금을 30% 삭감한다고 한다는 등 가짜 뉴스가 퍼뜨려져 있다. 문 후보님도 가짜 뉴스로 당선되면, 그건 바라는 일이 아니잖나.
▶문=안 후보님이 아마도 SNS상에서 공격받는 걸 말씀하시는 모양인데, SNS에서 악의적 공격은 제가 여기 계신 후보님들 몽땅 합친 것보다 훨씬 많다. 그걸 제가 안 후보께 물어보거나 불평한 적 있는가. 왜 자꾸 저를 걸고 들어가시나.
▶안=(문 후보) 측근으로 알려진 전재수 의원이 제 딸 재산(공개)에 대해 계속 요구하지 않나. 의혹이라고 증폭시키고, 정작 제가 제대로 밝히고 나서는 일언반구도 없다. (전 의원에게) 사과하라고 말씀해 주시겠나.
▶문=아니, 검증했으면, 의혹 해명하셨으면 된 거다. 그게 대통령 후보가 거쳐야 할 과정이다. 
 
최민우·추인영 기자 minw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