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5시간 일할 수 있나” … ‘열정호구’ 강요에 청년들 분노

중앙일보 2017.04.24 02:30 종합 10면 지면보기
“저기 뒤에서 일하는 직원 보여요? 저 직원은 지금 25시간째 일하고 있는데 어떻게 생각해요?”
 

“2~3시간 재우고 다시 불러내는 회사”
28세 방송PD 스스로 목숨 끊은 사연
대선 정국 맞물려 ‘을의 울분’ 커져
‘석식 좋아하는 분 환영’ 구인 공고 등
노동착취 제보에 “남의 일 같지 않다”
비정규직 다룬 웹툰 ‘열정호구’도 인기
‘근무시간 단축’이 원하는 공약 1위

취업준비생 A씨는 며칠 전 한 정보기술(IT) 회사 면접 자리에서 이런 질문을 받았다. 모처럼 찾아온 면접 기회였기에 최선을 다하려 했지만 이 물음 앞에서 말문이 막혔다. A씨가 대답하지 못하자 면접관은 웃음을 터뜨렸고 결국 그 어색한 웃음을 끝으로 면접은 마무리됐다. 그날 이후 회사에서는 연락이 오지 않았다.
 
과도한 업무량과 요원한 정규직 전환 등 고용 시장에서 철저히 ‘을’일 수밖에 없는 청년들의 현실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하지만 지난해 10월 열악한 노동 환경을 비판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28세 청년 이한빛 PD(당시 CJ E&M 소속)의 사연이 재조명되면서 ‘또 다른 이한빛’을 만들어선 안 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지난 18일 유가족들이 공개한 이 PD의 유서에는 ‘하루에 20시간 넘는 노동을 부과하고 2~3시간 재운 뒤 다시 현장으로 노동자를 불러내고 우리가 원하는 결과물을 만들기 위해 이미 지쳐 있는 노동자들을 등 떠밀고…. 제가 가장 경멸했던 삶이기에 더 이어가긴 어려웠어요’라고 적혀 있었다.
 
이 PD의 사연이 알려지자 시민들이 공감하며 행동에 나섰다. 유가족과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tvN 혼술남녀 신입 조연출 사망사건 대책위원회’는 CJ E&M의 공식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온라인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김영민 청년유니온 정책팀장은 “현재 1만 건에 가까운 서명과 100건 넘는 ‘노동 착취’ 제보들이 온라인을 통해 접수됐다”고 밝혔다. 22일에는 이 PD를 추모하는 시민들의 행진이 서울 대학로에서 종묘까지 이어졌다.
 
웹툰 작가 솔뱅이가 네이버에 연재 중인 ‘열정호구’.

웹툰 작가 솔뱅이가 네이버에 연재 중인 ‘열정호구’.

많은 시민이 이 사건에 공분하는 이유는 이 PD가 겪었던 노동 환경이 결코 남의 이야기가 아니어서다.
 
회사원 이모(30)씨는 “나도 신입 때는 매일 오전 7시 출근해서 새벽 1~2시에 퇴근했는데 지금 생각하면 어떻게 버텼는지, 왜 굳이 그래야 했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취업준비생 홍모(27)씨는 “구직 사이트에 올라온 공고에 ‘석식 좋아하는 직원 환영’이라는 문구가 버젓이 적혀 있다. 그런 글을 유머랍시고 올려놓은 회사들을 보면 절망스럽기까지 하다”고 말했다.
 
네이버에서는 웹툰 작가 ‘솔뱅이’가 그린 ‘열정호구’(열정을 이용당하는 사람)라는 웹툰이 인기리에 연재 중이다. 취업준비생인 주인공이 ‘진상컴퍼니’라는 회사에 6개월 뒤 정규직 전환을 조건으로 취직해 온갖 고초를 겪는 내용이다. 과도한 업무량에도 정규직 전환만을 바라보며 6개월을 버틴 주인공은 회사의 태도 변화로 결국 정규직이 되지 못한다. 웹툰을 본 독자들은 “내 이야기를 그려놓은 것 같다” 등의 댓글을 달며 공감하고 있다.
 
자료: 취업 포털‘커리어’의 구직자 418명 설문조사

자료: 취업 포털‘커리어’의 구직자 418명 설문조사

20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132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의 주당 평균 근로시간은 53시간이었다. 법정 근로시간인 40시간(월~금요일 하루 8시간)보다 13시간 더 길었다. 응답자 76.6%는 ‘근로시간이 너무 많다’고 느끼고 있었다. 22일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418명에게 ‘가장 원하는 일자리 공약’을 묻자 이들은 주로 ‘근무시간 단축’(29.2%), ‘최저시급 인상’(25.6%), ‘정규직 채용 의무화’(25.1%) 등을 꼽았다.
 
"취업률 일변도 정책 다변화해야”
 
청년단체들은 정치권에서 ‘경제 개혁’ ‘일자리 수십만 개 창출’ 유의 공허하고 수에만 급급한 고용정책이 아닌, 현실 속 열정호구들을 위한 고용 환경 개선 방안부터 제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청년유니온·민달팽이유니온 등 20여 개 청년단체들로 꾸려진 ‘2017 촛불대선 청년유권자 행동’은 “취업률 일변도였던 기존 정책의 방향을 다변화하고 당사자들의 이야기에 대선후보들이 더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