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 3차 TV토론] 안·유·심 “성폭력 공모한 홍, 사퇴해야” 홍 “친구가 한 것 못막아, 다시 사죄”

중앙일보 2017.04.24 02:06 종합 4면 지면보기
23일 TV 토론회(정치 분야)는 사실상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돼지 흥분제(발정제)’ 이슈로 문을 열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인사말에서부터 “국민 여러분의 양해를 구한다. 홍 후보와 토론하지 않겠다”고 치고 나왔기 때문이다.
 

돼지흥분제 공방
유, 문 겨냥 “왜 가만히 있나
홍 사퇴하면 불리해져서 그런가”

▶심상정=“성폭력 범죄를 공모한 후보를 경쟁 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 국민들의 자괴감과 국격을 생각할 때 홍 후보는 사퇴해야 마땅하다.”
 
홍 후보가 2005년 발간한 자서전 『나 돌아가고 싶다』에서 “대학교 1학년 시절 어떤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어야겠다는 친구에게 하숙집 동료들은 돼지 흥분제를 구해주기로 했다”고 쓴 것을 겨냥한 것이다.
 
자유토론이 시작되면서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가 바통을 받았다.
 
▶유승민=“홍 후보는 이미 (‘성완종 리스트’ 관련) 형사피고인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중으로 대법원 판결이 나와야 한다. 돼지 흥분제 논란은 강간 미수의 공범으로 이것은 인권의 문제이고 국가 지도자의 품격, 대한민국 품격의 문제다. 이제까지 한 번도 피해 여성에게 진심으로 용서를 구한 적이 없다.”
 
관련기사
 
유 후보는 “이 문제에 대해 (홍 후보에게) 사퇴하라는 입장을 한 번도 밝힌 적 없이 사과하라고만 요구하고 있다”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도 싸잡아 비판했다. “홍 후보가 사퇴하면 (그 표가 안철수 후보에게 옮겨 가) 선거에 불리하기 때문이 아닌지 의심된다”면서다.
 
그제야 홍 후보가 사과에 나섰지만 안 후보가 가세하면서 불길이 더 확산됐다.
 
▶홍준표=“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45년 전에 있었던 그 사건, 제가 직접 한 것은 아니지만 친구가 그렇게 한 것을 못 막았다는 것에 대해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다시 한번 사죄 말씀드린다.”
▶안철수=“홍 후보는 사퇴해야 한다. (한국당은) 박근혜 정부 실패의 가장 큰 책임이 있다. 원천적으로 후보를 낼 자격이 없는 정당이다. 자서전에 나온 성폭력 모의도 용서할 수 없는 일이다.”
▶홍=“제가 사퇴하는 게 안 후보에게 많이 도움이 되는 모양이다.”
▶안=“그런 것과 상관없다. 사퇴하라.”
 
◆“공직 안 맡겠다”는 박지원 두고 공방도=토론회가 열리기 직전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목포 지원유세에서 “안철수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어떤 임명직 공직에도 단연코 진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 대표의 이런 거취 표명에도 불구하고 유 후보와 안 후보는 박 대표를 놓고 맞붙었다.
 
▶유=“21일 전북 정읍 유세 때 박 대표가 ‘안 후보가 대통령 되면 초대 평양대사가 될 것’이라고 했는데 합의한 것이냐.”
▶안=“그만 좀 괴롭혀라. 조금 전 (목포 유세에서) 본인(박 대표)은 제가 집권하면 어떤 공직도 맡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평양대사 발언은 박 대표가) 농담 삼아 한 것으로 알고 있다.” 
 
박유미·위문희 기자 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