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토론을 마치고'...국민의당 "안 후보의 2시간 돋보여" 자평

중앙일보 2017.04.24 02:03
사진 남강호 기자

사진 남강호 기자

국민의당이 대선 후보 TV토론이 끝난 직후 논평을 통해 "문재인 후보의 색깔론 논쟁, 박지원 상왕 논쟁이 종식되고, 미래 대 과거의 구도가 명확해진 계기가 되었다"라고 평가했다.
 
국민의당은 23일 오후 생방송으로 송출된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TV토론 종료 직후 손금주 국민의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 이름으로 논평을 내고 "질문에 명확히 답하고 의혹에 당당하게 대처하는 안철수 후보의 2시간이 돋보였다"라고 자평했다.
 
이어서 국민의당은 "민주당발 가짜뉴스가 정말 가짜였다는 사실을 문후보가 실토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더 이상 가짜뉴스가 양산되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관련해서는 "문재인 후보는 여전히 답변을 거부하거나 고압적 자세로 회피하는 '박근혜식 불통정치'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의 과거 에세이를 통해 '돼지 흥분제' 논란이 빚어진 가운데, 국민의당은 이날 논평에서 "사퇴해야할 무자격 후보에 대해서는 굳이 언급하지 않겠다"라고 거론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이날 토론에서 홍 후보에게 "홍 후보에 사퇴하라고 말씀 드렸다"·"얼굴 안 보고 말씀 드린다" 등 발언을 하며 홍 후보와의 질문과 답변에서 홍 후보를 보는 대신 카메라를 응시하는 방식 등으로 대응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