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소년 여러분 행복한가요?'...OECD 중 한국이 '최악'

중앙일보 2017.04.20 22:35
사진 김성태 기자

사진 김성태 기자

한국 학생들의 삶에 대한 만족도가 조사 대상인 국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중 최악인 것으로 나타났다.
 
OECD는 19일(현지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보도자료를 내고, 국제학생평가프로그램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한국 학생들의 행복도는 10점 만점에 6.36점을 기록했다. 조사 대상인 72개 나라 중 꼴찌에서 두 번째 순위다. 한국보다 청소년들의 삶에 대한 만족도가 떨어지는 나라는 터키(6.12점)뿐이었다.
 
청소년들의 삶 만족도가 가장 높게 조사된 나라는 멕시코로 8.27점이었고, 핀란드(7.89)와 네덜란드(7.83), 아이슬란드(7.8), 스위스(7.72)가 뒤를 이었다.
 
뒤에서 3등을 한 나라는 일본으로 일본은 6.8점을 기록해 한국과 일본의 청소년들은 삶에 대한 만족도가 극히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 포함된 OECD 가입국의 평균 점수는 7.31점이다.
 
학생들의 삶 만족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는 학교생활에서의 시험, 공부 스트레스가 꼽혔다. 전 세계에서 평균적으로 59% 학생들은 시험을 치르는 것이 어려울 것을 우려하고 있었고, 66%는 성적이 좋지 않다고 응답했다. 또 학생들의 55%는 이에 대한 준비가 잘 돼 있어도 시험을 매우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모든 나라에서 여학생들이 남학생과 비교해 시험에 대해 더 많은 걱정을 하는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다. 특히 여학생들의 경우 소셜미디어나 방송, 매체 등을 통해 날씬한 여성의 이미지를 자주 접할 경우 삶에 대한 만족도가 하락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는 72개 나라 54만명의 만 15세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된 설문 조사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