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상무를 "살고 싶다"고 생각하게 한 '이것'

중앙일보 2017.04.20 21:44
[사진 카카오 TV '유상무 채널' 동영상 캡처]

[사진 카카오 TV '유상무 채널' 동영상 캡처]

대장암 3기 진단을 받고 수술 후 퇴원한 개그맨 유상무가 건강해 보이는 근황을 전했다.  
 
유상무는 20일 카카오TV '유상무의 롤 방송 인생 챔'을 통해 밝은 모습을 공개했다.  
 
유상무는 팬들과의 실시간 채팅을 통해 "여러분들 보고 싶었다. 여기 오고 싶어 죽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또 '괜찮냐'고 묻는 팬에게는 "괜찮아. 이거 보면 몰라?"라면서도 "쾌유한 건 아니고 쾌유 중이야"라고 현재 몸 상태를 전했다.  
 
그는 '리그 오브 레전드(LOL)' 게임을 하며 "병실에서도 이 게임만 하며 '살고 싶다'고 생각했다. 다른 것 안 하겠다고 회사에도 말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팬들은 유상무를 향해 "항암 치료를 받았는데 머리카락이 그대로다"고 말했고, 그는 "나 머리 안 벗어져. 나중에 머리 벗어져도 방송할 거야"라고 방송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간혹 "상무형 돌아가신 거 아니었나요"라고 말하는 일부 네티즌에는 "너 그런 농담하지 마라. 무섭다"고 경고성 발언을 하기도 했다.  
 
유상무는 앞서 대장암 3기 판정을 받고 지난 10일 4시간에 걸쳐 수술을 받은 뒤 열흘 만에 퇴원했다. 당분간 통원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