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洪 '돼지 흥분제' 논란...질문에 묵묵부답, 일정은 돌연취소

중앙일보 2017.04.20 20:55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 통복시장앞에서 유세했다. 사진 강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 통복시장앞에서 유세했다. 사진 강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의 과거 자전적 에세이에서 약물을 이용한 성범죄를 모의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확인돼 논란인 가운데, 홍 후보는 20일 침묵으로 일관했다. 홍 후보는 이날 일정 일부를 취소하기도 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후 경기도 수원에서 유세를 마친 후 '저서에 담긴 내용에 관해 논란 있는데, 알고 있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또 홍 후보는 이날 유세를 마치고 수원의 지동시장을 방문해 유세를 이어갈 예정이었으나, 일정을 취소했다. 홍 후보는 수원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해당 논란에 대해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논란은 홍 후보가 옛 한나라당 의원이었던 지난 2005년 집필한 '나 돌아가고 싶다(행복한 집)' 에세이집을 찍은 사진이 온라인을 통해 확산하면서 불거졌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에세이집은 홍 후보의 가난했던 어린 시절과 고학을 한 이야기, 아내를 만난 이야기, 아버지로서의 이야기 등을 담고 있다. 문제가 된 부분은 청년 시절을 기술한 '5. 꿈꾸는 로맨티스트 : 음울함과 우울함으로 점철된 나의 청년기'에 포함된 '돼지 흥분제 이야기' 대목이다.
 
이 대목에서 홍 후보는 당시 한 친구를 거론하며 "곧 가정과와 인천 월미도에 야유회를 가는데 이번에 꼭 그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어야겠다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 하숙집 동료들에게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했다"라고 썼다.
 
이어서 홍 후보는 "우리 하숙집 동료들은 궁리 끝에 흥분제를 구해 주기로 하였다"라고 쓰기도 했다. 책은 당시 홍 후보의 친구가 한 말을 전하며 다음과 같이 이어진다.
 
"그 여학생 모르게 생맥주에 흥분제를 타고 먹이는데 성공하여 쓰러진 그 여학생을 여관까지 데리고 가기는 했는데 막상 옷을 벗기려고 하니 깨어나서 할퀴고 물어뜯어 실패했다는 것이다. 만약 그 흥분제가 진짜였다면 실패할 수 없다는 것이 그 친구의 주장이었다."
 
홍 후보는 에세이 끝에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라며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에 비로소 알았다"고 썼다.
 
홍 후보 캠프는 이날 "대응 방안을 논의 한 후 최대한 빨리 입장을 내놓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캠프 내부에서도 이를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