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전인권, 지지 여부와 상관없이 국민으로서 감사"

중앙일보 2017.04.20 20:52
[사진 일간스포츠]

[사진 일간스포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가수 전인권씨에게 감사를 전했다.  
 
20일 문 후보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2012년 대선 첫 광화문 유세 때, 그리고 12월 18일 마지막 서울역 유세 때 정권교체를 위해 기꺼이 저의 유세 무대에 섰던 가수 전인권씨를 기억한다"고 글을 시작했다.  
 
그는 "본인 노래를 부르는 것이 선거법 위반이라 하여 부득불 애국가를 불러 주었었다"며 "그날 전인권씨의 애국가는 그 어떤 노래보다도 커다란 감동을 선사했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겨울 촛불집회 때에도 그는 무대에 올라 다시 애국가를 불렀다. 그 애국가 역시 많은 촛불 시민들에게 다시 없을 감동을 주었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그가 누구를 지지하든 전인권씨가 그때도 지금도 앞으로도, 우리 국민과 정권교체를 위해 기꺼이 애국가를 불러주는 가수라고 믿는다. 그의 지지 여부와 상관없이 저는 그를 가수로서 좋아하고, 그의 애국가에 국민으로서 감사하고, 촛불집회에서 노래했던 그의 진정성에 깊이 감동했다"며 "전인권씨, 고맙습니다"라고 밝혔다.  
 
19일 두 번째 TV 토론회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문 후보를 향해 "최근 전인권씨가 저를 지지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정말 수모를 당했다. 문 후보 지지자로부터 '적폐 가수'라는 말까지 들었다. 이게 옳은 일이냐"고 물었다.  
 
문 후보는 "우선 제가 한 말이 아니잖습니까"라며 "정치적 입장을 달리한다고 해서 폭력적인 문자 폭탄을 보낸다면 옳지 않다는 말씀을 드린 적이 있다"고 답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