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韓 사드 대응 미사일 부대 창설…사거리 1000km '둥펑-16' 운용

중앙일보 2017.04.20 19:34
중국 둥펑-5C, 5B 미사일 발사장면. [중앙포토]

중국 둥펑-5C, 5B 미사일 발사장면. [중앙포토]

중국이 한반도 사드(THAAD) 배치에 대응한 미사일 부대를 창설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중국군 기관지 해방군보(解放軍報) 등 현지 매체는 중국 인민해방군 한 미사일 여단은 상부의 명령에 따라 중단거리 미사일을 운용하는 새 미사일 부대를 창설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부대는 차세대 탄도 미사일인 둥펑-16 개량형을 운용할 예정이며, 부대를 구성할 부대원 등은 이미 훈련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둥펑-16 개량형은 중국의 최신형 중단거리 탄도 미사일로 사정거리는 1000㎞에 달한다.
 
일본 뿐 아니라 대만, 필리핀까지 타격 가능한 셈이다. 
 
중국은 지난 2월 둥펑-16과 함께 둥펑-16 개량형 훈련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중국 현지 매체는 지난달 21일 중국군이 공군 26개 이상 연대에서 병력을 차출해 미사일 대대를 신설하고 24시간 전투준비 태세에 들어갔다고 보도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