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쓸·정] 남자로 오해받는 파트너에게 에릭남이 한 말

중앙일보 2017.04.20 19:08
에릭남 '듀엣 가요제' 파트너 박세리(왼쪽)와 에릭남 [사진 MBC 방송 캡처]

에릭남 '듀엣 가요제' 파트너 박세리(왼쪽)와 에릭남 [사진 MBC 방송 캡처]

4월 20일 '쓸데없는 정보'입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1가정 1 에릭남'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는 가수 에릭남(28)의 따뜻한 말 혹은 행동들이 알려지며 네티즌 사이에서 나온 단어인데요, 즉 한 가구당 에릭남 같은 남자 하나쯤은 있어야 한다는 뜻입니다. 그만큼 에릭남을 향한 여성들의 지지는 견고합니다. '1가정 1 에릭남' 보급 운동에 힘을 보태는 일화 중 하나를 소개하겠습니다.
 
에릭남은 지난달 MBC '듀엣 가요제'에 출연했습니다. 당시 그의 파트너였던 박세리는 짧은 머리 스타일 때문인지 평소 남자 같다는 소리를 자주 듣는다며 고충을 밝혔는데요,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박세리는 '여자 화장실 가면 할머니들이 놀라' '엄마랑 쇼핑가면 아들이 잘생겼대'와 같은 노래를 부르며 오해로 그간 맘고생 한 사실을 털어놨습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또 술집에서 앞자리가 '2'로 시작하는 본인의 주민등록증을 보여줬더니 '여자 주민등록증 도용한 거 아니냐' '나가라'는 말을 듣고 상처를 입었던 사연도 전했습니다. 박세리는 "(오해들로) 치마도 입어보고 모습을 바꿔볼까 고민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를 묵묵히 들어주던 에릭남은 
 

"멋있어요"

라며 
 

"멋있고 그게 맞는 것 같아요"

라고 박세리를 다독거렸습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남자처럼 보이는 그의 외모가 박세리의 '개성'이라는 의미였습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에릭남의 감동 실화는 여기서 멈추지 않는데요, 한 네티즌은 "에릭남을 왜들 그렇게 좋아하는지 알 것 같다"며 "'듀엣 가요제' 8시간 녹화 후에도 직접 나와 사진이며 챙겨주는 모습에 감동했다"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바 있습니다.
 
함께 했던 박세리 역시 "다양한 미디어로 드러난 에릭남의 이미지가 있는데 직접 만나보니 어떤 사람이냐"는 질문에  
[사진 MBC 방송 캡처]

[사진 MBC 방송 캡처]

"'우리 결혼했어요'를 보며 '여자를 저렇게 하나부터 열까지 다 챙겨주는 사람이 어딨어'라고 생각했는데 진짜였다"며 "'문도 매번 열어주고 물도 계속 챙겨주고 선천적으로 매너가 배어있는 사람"

이라고 답했습니다. 
[사진 MBC 방송 캡처]

[사진 MBC 방송 캡처]

'선천적 매너남'이라는 것이지요.
 
이 밖에도 에릭남의 미담은 화수분처럼 끊이질 않고 들리는데요, 그래서 그가 '안티 없는 연예인'이라는 수식어를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쓸데없는 정보'였습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