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몸무게가 20kg이라는 18살 소년 준호

중앙일보 2017.04.20 18:15
만성 신부전증으로 죽을 위기에 처했던 한 소년이 네티즌들의 ‘공유’로 살아났다. 
2000년 8월에 태어난 준호는 언제부턴가 이상하게 밥도 먹지 않고 늘 울음을 멈추지 않았다. 어머니와 함께 간 병원에서 준호는 만성 신부전증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당시 4살이던 준호는 신장투석을 시작했다. 13년 동안 장기투석을 하면서 해 온 준호는 작년부터는 간 경화가 와 복수까지 차기 시작했다.  
[사진 쉐어앤케어]

[사진 쉐어앤케어]

현재 18살 준호의 몸무게는 20kg이다. 고등학교 2학년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야윈 몸이다. 유일한 대책은 신장이식수술이지만, 국내 장기기증 여건상 신장 기증자를 찾는 건 쉽지 않았다.
 
그런데 기적이 일어났다. 뇌사자 장기 기증자가 나타나 신장이식수술을 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러나 준호뿐 아니라 누나까지도 같은 병을 앓고 있는 상황에서 수술비를 감당할 수 없었다.
 
치료비 탓에 이미 오래 전 신용불량자가 된 어머니는 수술비를 빌릴 수도 없는 상태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병원이 배려해 후납을 조건으로 수술을 받게 됐다.  
[사진 쉐어앤케어]

[사진 쉐어앤케어]

이런 사연을 접한 GCOOP(지쿱)과 쉐어앤케어가 힘을 모았다. 지쿱은 페이스북 공유 수와 좋아요 수에 따라 준호의 신장이식 수술비와 치료비를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쉐어앤케어 홈페이지에서 준호의 사연을 공유하면 한 건당 천 원, 공유된 게시물에 친구들이 '좋아요'만 눌러줘도 좋아요 하나당 200원이 후원된다. 클릭 하나로 생명을 살릴 수 있다.
[사진 쉐어앤케어]

[사진 쉐어앤케어]

한편 준호의 사연을 본 네티즌들이 SNS를 통해 신속하게 공유하면서 목표 금액인 2000만 원을 단 12시간 만에 달성할 수 있었다.
 
이형진 인턴기자 lee.h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