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남북 대치 국면에서 북한은 주적"…"어른 잘 모시는 대통령 되겠다"

중앙일보 2017.04.20 17:56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20일 “지금은 남북대치 국면이 아니겠냐. 이런 상황에서 북한은 주적”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유세에 앞서 시민들을 향해 두팔을 들어올리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유세에 앞서 시민들을 향해 두팔을 들어올리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평화통일 이뤄야 할 대화상대"
"김정은은 골칫덩어리...예측 불가능해"
청년 만나, 10분 간 창업 상담
"청년들의 절망 해결해야 해"
장애등급제 폐지 등 장애인 공약 발표

안 후보는 이날 오전 한국방송기자클럽토론회에서 “이미 국방백서에 주적으로 명시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후보는 “북한은 주적임과 동시에 우리의 대화상대 결국은 평화통일을 이루어야 되는 상대라는데 우리 모두의 고민이 있다”고 덧붙였다.  
 
전날 TV토론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북한이 우리 주적이냐”(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질문에 “대통령이 될 사람으로 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안 후보는 이날 방송기자토론회에서 “문 후보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각을 세웠다.
 
안 후보는 “북한 김정은을 대화상대로 인정하냐”는 질문에는 “지금 정말 골칫덩어리”라며 "이 문제를 이제 우리나라도 적극적으로 풀기 위해서 나서야 하지만 이제 미국과 중국이 정말로 중요한 역할을 해야 된다”고 답했다. 안 후보는 “남북정상회담에는 어떻게 대처할거냐”는 질문에는 “정상회담을 위한 정상회담은 단호하게 반대”라며 “북핵 문제를 풀 수 있을 때 하나의 수담으로 정상회담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에는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 대리를 30분 간 만났다. 안 후보는 내퍼 대사대리에게 “견고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대북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대통령에 취임하게 되면 미국에 반기문 전 사무총장을 특사로 신속하게 파견하여 실무접촉을 하고, 빠른 시일 내에 트럼프 미국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겠다”고 말했다. 내퍼 대사대리는 “한미동맹이 바위처럼 견고하다”며 “미국이 향후 대북정책을 추진함에 있어서 차기정부와 긴밀하게 조율,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안 후보는 서울 남대문 시장에서 열린 연설에서도 ‘안보’를 강조하며 보수층 공략에 나섰다. 안 후보는 “북핵 위기가 한반도에 먹구름 드리우고 있다”며 “저 안철수 강한 국방력과 실리외교로 위기의 파도 넘어 한반도 평화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민생이 최우선입니다’ 유세를 펼친 뒤 유권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민생이 최우선입니다’ 유세를 펼친 뒤 유권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안 후보는 남대문 연설에서 “어머니, 아버지들 고단한 삶 조금이라도 덜어드리는 대통령 되겠다”며 “어르신들 안 계셨으면 이 나라 있겠습니까. 어른 잘 모시는 대통령 되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각종 여론조사 결과 50대 이상에서 문 후보를 앞서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창업박람회에 참석해 창업상담을 해주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창업박람회에 참석해 창업상담을 해주고 있다.

안 후보의 주된 메시지가 ‘안보’이었다면 일정은 청년과 장애인에 맞춰져 있었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창업박람회에 방문했다. 안 후보는 한 벤처기업 부스에서 여대생 두명에게 10여분 간 직접 창업상담을 했다.  
 
안 후보는 "창업엔 B2B(기업과 기업 간 거래) 와 B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가 있는데 이중 B2C가 도전하기엔 부담이 적을 것"이라며 "아이디어와 성실성과 기술로 승부하는 사람이면 BC2가 문턱이 낮아 해볼만 하다"고 말했다. 안 후보에게 창업상담을 받은 최형미(25)씨는 "아무래도 젊은 세대에게는 창업이 부담스럽게 느껴지는데 본인 경험에서 이야기를 해주니 도움이 됐다”고 했다.  
 
안 후보는 남대문시장 유세에서도 “청년들의 절망, 해결해야 한다. 우리 청년들 다시 꿈꾸게 해야한다”며 “청와대 청년수석실 신설해서 청년들 문제, 청년들이 직접 풀게하겠다”고 말하는 등 '청년'을 8번이나 언급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장애인의 날을 맞아 20일 서울 영등포구 이룸센터 내 장애인복지 관련 단체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장애인의 날을 맞아 20일 서울 영등포구 이룸센터 내 장애인복지 관련 단체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안 후보는 장애인의날에 맞춰 여의도 한국장애인식개선센터에서 간담회를 갖고 장애인 복지 공약을 발표했다. 
 장애등급제 폐지와 부양의무자 기준 단계적 폐지 등이 골자였다. 일부 도서 지역에서 장애인을 감금한 채 무임금 노동을 강요한 ‘염전노예’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한 ‘염전노예 방지법’ 제정도 공약에 포함됐다.   
 
안 후보는 “저는 바로 여러분이 이곳을 찾아오시면서 겪었던 불편함이 사라지고 차별없이 동등한 기회를 갖고 정당하게 평가받는 사회가 돼야한다는 확신이 있다”며 “편하게 대중교통 이용할 수 있고, 함께 교육받고, 차별없이 일하면서 실력만으로 평가받을 수 있는 그런 세상이 제가 바라는 대한민국의 모습”이라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