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생벌어 장롱 보관한 '8억5천만원' 도난당한 할머니

중앙일보 2017.04.20 17:38
대전동부경찰서

대전동부경찰서

할머니가 일평생 번 돈을 털어간 빈집털이범이 잡혔다.  
 
지난 19일 대전동부경찰서는 대전 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거액의 현금을 훔쳐 달아난 A(46)씨 등 2명이 붙잡혔다.  
 
이들은 지난달 13일 주인이 없는 집에 들어가 장롱에 있던 귀금속과 현금 8억5000만원을 포대에 담아 달아났다.  
 
도난당한 아파트 주인 할머니는 평생 대전에서 맛집을 운영했다. 할머니는 일평생 식당일을 하며 모은 돈을 집안에 보관하다 봉변을 당했다.  
 
경찰은 A씨 등 2명은 범행 당시 아파트 현관문의 우유 투입구에 도구를 넣고 잠금장치를 해제해 침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훔친 돈을 포대 두 개에 나눠 담은 뒤 도주 과정에서 택시를 여러 차례 갈아타는 등 치밀함을 보였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범인을 검거한 경찰은 '8억 5000만원'의 행방을 찾아 나섰다.  
 
조사 결과 A씨는 지난달 30일 일 경남 진주의 한 은행에서 부인 명의의 주택 대출금 1억3500만원을 갚고 부인 명의로 된 계좌에 6000만원을 입금했다.  
 
하지만 범인들은 범행 사실을 부인하며 "대출금을 상환하고 은행에 넣어둔 1억9000만원은 도박으로 딴 돈"이라고 진술했다.  
 
6억원 상당의 현금의 행방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