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성애 동성결혼 찬성? 반대? 대선주자 입장 확인

중앙일보 2017.04.20 16:46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심상정 정의당 후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심상정 정의당 후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19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 주요 정당 후보자들의 동성애 동성결혼에 대한 입장을 확인할 수 있는 발표회가 열렸다. 기독교계의 관심사항이자 사회 여론상 민감한 이슈인만큼 각 대선주자측도 심사숙고한 듯한 입장을 내놨다.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는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빌딩에서 '19대 대통령 선거 기독교 공공정책 발표회'를 열고 각 대선 후보측 관계자를 초청해 동성결혼 등 관련 정책에 대한 입장을 청취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측 발표자로 나선 김진표 의원은 "동성애자들에 대한 불합리한 사회적 차별이 없도록 해야 한다는 원칙은 지키되 동성애·동성혼의 법제화에 반대하는 기독교계의 주장에 깊이 공감하고 있다"며 "민법상 동성혼은 허용돼 있지 않으며, 동성애 동성혼은 국민 정서상 받아들이기 어렵다. 출산율이 세계적으로 낮은 여건 등을 고려할 때 앞으로 동성혼을 사실상 허용하는 법률 조례 규칙이 제정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문 후보가 지난 12일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에서 '성평등권을 보장해야 하고 국가인권위원회를 헌법기관으로 만들어 인권 국가로 나아가야 한다'는 발언에 대한 이의제기가 나왔다. 김승규 전 법무부장관은 "남여라는 양성평등이 아닌 '젠더'를 뜻하는 성평등이란 단어를 사용하는 이유가 뭔가. 동성애를 옹호 조장하는 최전선에 섰던 국가인권위를 헌법기관으로 격상시키면 나라꼴이 어떻게 되겠는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문 후보와 직접 통화했다"며 "대선 후 '국민참여개헌논의기구'를 설치해 의견을 다각적으로 수렴할 예정이니 얼마든지 수정 보완이 가능하다"고 답변했다. 
 
반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측은 "동성애 동성결혼 법제화를 절대 반대한다. 성평등이 아닌 양성평등을 지향하겠다"며 "헌법 법률 조례에 동성애와 동성 결혼을 반대하는 방향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발표했다. 안 후보측은 "동성애 동성결혼을 허용하는 법은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으로 결코 허용할 수 없다"며 "반사회적 사이비 종교집단 처벌법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측도 "동성애 자체를 반대하며, 동성애 비판의 자유를 억제하는 법은 있을 수 없다"며 "차별금지법 제정을 반대한다. 지금까지 반대했고 앞으로도 반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