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安 비방문건'에 박지원 "사과하라", 우상호 "캠프 작성 아냐"

중앙일보 2017.04.20 16:33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20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에 대한 조직적인 비방계획을 담은 문건을 두고 충돌했다.
 
20일 여의도 당사에서 안철수 후보 비방계획이 담긴 문건을 공개한 박지원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 박종근 기자

20일 여의도 당사에서 안철수 후보 비방계획이 담긴 문건을 공개한 박지원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 박종근 기자

포문은 국민의당이 열었다. 안철수 후보측 박지원 상임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 후보의 선대위에서 생산된 네거티브 지시 문건을 입수했다”며 “이 문건은 문 후보의 선대위 전략본부가 4월 17일 생산해서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지역위원장에게 대외비로 배포한 문건”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대응 계획을 담은 문건 일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대응 계획을 담은 문건 일부.

 
이날 공개된 문건은 ‘주간 정세 및 대응방안(案)’이라는 제목으로, 작성 일시와 출처는 ‘2017.4.17(월) 전략본부 전략기획팀’으로 표시돼있다.
 
문건 중 대응 기조 부분에는 안 후보에 대해 ‘불안·미흡·갑질(부패) 프레임 공세 강화와 당의 공식 메시지(의혹 검증 지속)와 비공식 메시지(안철수 알리기)가 양분되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언급하고 있다. 이를 위해 ‘SNS 집중, 비공식적 메시지 확산’을 제안하면서 예시로 ‘안철수, 깨끗한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까 갑철수’를 제시했다.
 
박 위원장은 “문 후보는 국민에게 사과하고 재발방지책을 밝혀달라”며 “검찰과 선관위는 (불법 선거운동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희망포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동선대위원장은 즉각 기자간담회를 열고 적극적으로 부인했다. 우 선대위원장은 “캠프 주요 관계자들에게 전화를 돌려봤지만 본 적도, 받은 적도 없다고 했다”며 “개인이 만들어서 지인들에게 보냈을 수는 있지만 캠프 차원에서 만든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우상호 민주당 선대위원장. [중앙포토]

우상호 민주당 선대위원장. [중앙포토]

 
우 선대위원장은 “총괄본부장, 비서실장, 공보단, 국회의원, 지역위원장까지 모두 확인했는데 그런 내용의 문건을 받은 사람이 없었고, 선별적으로 문건을 보냈다는 이야기가 있어 진위를 파악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캠프나 우리 후보의 장점을 부각시키고 상대 후보의 약점을 분석한다"며 "나도 전략본부장을 맡았을 때 장ㆍ단점을 비교해보는 문서를 만들어보긴 했었다”고 설명했다.  
 
우 선대위원장은 또 “최근 일주일 사이에 우리 캠프는 일체 안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를 안했고, (안 후보의 부인인) 김미경 교수만 집중적으로 파고 들었다”며 “3개월 간 ‘문모닝(매일 아침 문재인 비판)’으로 대한민국의 아침을 깨운 박지원 위원장이 대한민국 정치의 네거티브 콘트롤 타워가 아니냐”고 맞받아쳤다.  
 
박유미ㆍ채윤경 기자 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