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두환 자택 앞서 “즉각 사죄하라” 외친 5·18 단체

중앙일보 2017.04.20 16:26
5·18 단체들이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하며 책임을 회피하는 회고록을 쓴 전두환(86) 전 대통령의 자택 앞에서 20일 규탄 행사를 열었다.
 

'5·18 왜곡 및 책임 회피 논란' 회고록 폐기 촉구

5·18 기념재단과 5·18 3단체(민주유공자유족회·민주화운동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 전 대통령의 집 앞에서 “전두환은 역사 앞에, 광주시민 앞에 즉각 사죄하고 거짓 회고록을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대법원은 1997년 전두환에 대해 12·12 군사 반란과 5·18 학살과 관련해 반란 수괴, 내란목적살인으로 무기징역을 선고했다”며 “전두환은 자신의 죄악에 대해 평생 용서와 잘못을 구해야 하는데도 회고록을 통해 역사에 대한 패악질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회고록 어느 곳에서도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양심은커녕 내란의 수괴, 반란군의 우두머리로서 있을 법한 최소한의 결기와 책임감조차도 발견할 수 없다”고 했다.
 
이들 단체는 “회고록이 아닌 참회록을 통해 5·18 희생자와 광주시민에게 용서를 구해야 할 자들이 마지막 기회마저도 스스로 차버리고 있는 것”이라며 “새 정부와 협력해 정부 차원의 5·18 진상규명 작업을 진행하고 전두환의 망발을 용서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들 단체는 5·18에 대해 “사법부가 판결한 일부 사상범까지 수감된 교도소를 총을 들고 습격하는 것이 과연 민주화를 위한 것이었느냐”고 발언한 남재준(73) 통일한국당 대선 후보의 사퇴도 요구했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