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핵실험 확인용 정찰기' WC-135 동해상공 긴급 출격

중앙일보 2017.04.20 15:29
WC-135 스피너 [중앙포토]

WC-135 스피너 [중앙포토]

대기 중 방사성 물질을 탐지해 핵실험 여부를 판단하는 미국 특수정찰기 WC-135(콘스턴트 피닉스)가 20일 동해 상공에 긴급 출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특수정찰기의 출격은 북한의 핵실험 징후가 임박했다는 의미이거나 실제 핵실험을 했을 때 본격적인 임무 수행을 위한 준비로 해석된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오늘 북한이 핵실험을 할 것이라고 중국에 통보했다는 미확인 정보가 돌았다"며 "WC-135긴급 출격도 이 소문에 대비한 긴급 임무 수행 차원이었을 것"이라 말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은 지휘부의 명령만 떨어지면 언제든 제6차 핵실험을 감행할 수 있는 상태다.  
 
또 다른 소식통은 특수정찰기 출격에 대해 "북한 핵실험에 대비한 활동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WC-135는 동체 옆에 달린 대기 표본수집 장비로 방사성 물질을 탐지한다. 정찰기 내 대기 성분 채집기 내부 온도를 영하 50도 이하로 낮추면 공기 중의 핵물질이 달라붙는다. 이 특수정찰기는 지난 7일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기지에 도착해 임무 수행을 준비해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