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계부채, 올 들어 16조원 늘었다…1360조원 선 넘어

중앙일보 2017.04.20 14:00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이 올해 들어 16조원 넘게 늘어났다. 이로써 전체 가계부채 규모는 1360조원 선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금감원 가계대출 속보치 발표
금융위 "3월 들어 증가속도 둔화"

20일 금융위원회가 공개한 금융감독원 가계대출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전체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15조3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은행은 전년 동기(9조9000억원)보다 증가액이 줄어든 6조원에 그쳤다. 제 2금융권은 지난해 같은 기간(8조원)보다 늘어난 9조3000억원의 증가폭을 기록했다. 
가계대출 증감 추이 (금감원 속보치 기준)

가계대출 증감 추이 (금감원 속보치 기준)

 
도규상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은 "2월까지는 은행권의 리스크관리 강화로 인한 수요 이전 효과로 제2금융권 대출이 빠르게 증가했지만 3월부터는 상호금융권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시행 등의 영향으로 전 업권에서 증가속도가 둔화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이 집계한 이달 1~7일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8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에 은행(주택금융공사 양도분 제외)은 가계대출이 5300억원 줄었지만 제2금융권은 증가세를 이어갔다. 이에 따라 올해 들어 4월 7일까지의 가계대출 증가액은 16조1000억원에 달한다. 다만 이 수치는 한국은행이 집계하는 가계신용 통계와는 차이가 있다. 한은 통계와 달리 신탁·우체국예금·연금기금 등의 대출은 빠져있고 판매신용(카드사용액, 할부금)도 포함되지 않는다.  
 
한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가계신용 규모는 1344조3000억원이다. 따라서 금감원 속보치를 여기에 더하면 가계신용 전체 규모가 1360조4000억원으로 늘었을 것으로 계산된다. 도규상 국장은 "금감원 속보치의 포괄범위는 한은 가계신용 통계의 87%에 그치기 때문에 잔액이 얼마인지를 예단하긴 어렵다"며 "정확한 수치는 5월 20일 한은이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