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측, "安 네거티브 지시 문건, 공식문서 아냐"

중앙일보 2017.04.20 13:44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 [사진 중앙포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 [사진 중앙포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이 '문 후보 선대위가 안철수 갑질·부패 프레임 확산을 지시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당사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20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지침 문건은 공식문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우 위원장은 "캠프 내부 확인 결과 관련 내용을 알고 있는 사람이 없었다. 이는 캠프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고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총괄본부장, 비서실장, 공보단에 국회의원, 지역위원장까지 모두 확인했는데 그런 내용의 문건을 받은 사람이 없다. 조직적으로 만들지 않았다"며 "선별적으로 문건을 보냈다는 이야기가 있어 진위를 파악하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20일 오전 노컷뉴스는 SNS상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게 네거티브 공격을 하라는 지시 내용이 담긴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외비 문건을 보도했다. 
 
이에 안 후보 측 박지원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문 후보 선대위에서 생산된 네거티브 지시 문건을 입수해 네거티브 공작의 컨트롤타워를 찾아냈다"며 "문 후보와 선대위의 이런 작태는 '박근혜 십알단'의 부활"이라고 주장했다.
 
우 위원장은 "어느 캠프나 후보의 장점을 부각할 방법을 찾고 상대 후보의 약점을 분석한다"면서 "수백 명이 있는 캠프에서 자기 아이디어 가져서가 공유하는 것을 막을 수는 없다. 공식문건이냐, 결재했느냐, 유포했느냐가 문제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